'밥은' 이두헌 "10년 연락 끊은 父 세상 떠날 때 피눈물"
입력: 2019.11.05 07:25 / 수정: 2019.11.05 07:25
이두헌은 지난 4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 게스트로 출연해 요리를 아버지에 대한 추억을 떠올렸다. /방송캡처
이두헌은 지난 4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 게스트로 출연해 요리를 아버지에 대한 추억을 떠올렸다. /방송캡처

아버지 향한 그리움에 울컥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가수 겸 작사가 이두헌이 세상을 떠난 부친을 그리워했다.

이두헌은 지난 4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 게스트로 출연해 요리를 아버지에 대한 추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아버지와 사이가 안 좋았다. 10년 연락을 끊었는데 돌아가셨을 때 피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내가 요리를 하게 된 이유는 내 엄마 때문"이라고 말하자 이두헌은 "난 아빠가 요리를 잘했다. 평안도 출신이었다. 요리 굉장히 잘했다. 한식, 중식, 양식, 일식 모두 자격증이 있었고 집에서 정말 맛있는 요리를 많이 해줬다"고 회상했다.

이어 "특히 아빠가 이북식 만두를 해준 게 기억난다. 아빠가 세상을 떠난 뒤 재현할 수 있는 사람이 없더라. 요리에 관심 있는 둘째 동생이 해봤지만 맛이 전혀 달랐다. 아빠 맛은 있는데 아빠와 똑같진 않았다. 울컥하더라. 아빠 맛이 안 나는 순간 아빠가 너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두헌이 더 마음 아파한 이유는 후회가 많았기 때문이다.

이두헌은 "10년 가까이 아버지하고 아예 왕래를 안 했다. 그러나 어느 날 동생한테 전화가 왔다. 아버지가 혼수상태라 하더라. 나와 사이가 안 좋은데도 가끔씩 동생에게 내 안부를 물었다고 하더라. 후회되는 정도가 아니라 피눈물이 났다"고 말하며 울컥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