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나 혼자 산다' 출연…건강 찾은 근황 공개
입력: 2019.10.19 12:03 / 수정: 2019.10.19 12:03
방송인 허지웅이 건강한 모습으로 MBC 예능 나혼자 산다에 출연했다. 사진은 MBC 나 혼자 산다의 방송분.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캡쳐
방송인 허지웅이 건강한 모습으로 MBC 예능 '나혼자 산다'에 출연했다. 사진은 MBC '나 혼자 산다'의 방송분.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캡쳐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허지웅이 '나 혼자 산다'에서 혈액암을 이겨낸 근황을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방송인 허지웅이 건강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앞서,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을 진단받아 방송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이 방송분에서 허지웅은 지난 5월 항암 치료가 끝났다고 밝혔다.

방송 중단 이후 '나 혼자 산다'에 첫 모습을 드러낸 허지웅은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19세 이후부터 22년째 자취 중이라는 허지웅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운동을 했다. 또, 운동 뒤에는 총7가지가 넘는 영양제를 섭취했다.

이어 병원에 방문해 고양이 영상을 찾아 보는 일상도 공개했다. 고양이를 귀여워하지만, 알레르기 때문에 직접 키우지는 못한다고 했다.

허지웅은 투병 당시의 힘들었던 심경도 털어놨다. 그는 "감기도 잘 안 걸리는데 암에 걸렸다는 소리를 듣고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항암치료를 하다 보니 이렇게까지 해서 살아야 하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거의 치료 막바지에 오니까 의지가 생기더라"며 "빨리 나아서 가족들을 챙겨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대해 "웃음으로써 잠시나마 괴로움을 잊게 해준 방송"이라며 항암치료를 하면서 도움이 됐다고도 전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나 혼자 산다'는 1부 8.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9.7%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