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희는 왜?…KBS 여기자 성희롱 발언 논란에 불똥
입력: 2019.10.16 16:32 / 수정: 2019.10.16 16:32
알릴레오가 성희롱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진행자 황현희는 논란의 중심에 섰다. /더팩트DB
'알릴레오'가 성희롱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진행자 황현희는 논란의 중심에 섰다. /더팩트DB

유시민 사과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더팩트|문수연 기자] '알릴레오'가 성희롱 발언 논란에 휩싸이면서 진행자로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알릴레오'에는 유시민 이사장, 개그맨 황현희, 경제지 기자가 출연해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패널로 출연한 한 경제지 기자는 KBS 기자 A의 실명을 언급하며 "A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관련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A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많이들 흘렸다"고 전했다.

알릴레오 측은 논란이 일자 성희롱 발언 부분을 삭제하고 영상을 재업로드했다. /유튜브 알릴레오 캡처
'알릴레오' 측은 논란이 일자 성희롱 발언 부분을 삭제하고 영상을 재업로드했다. /유튜브 '알릴레오' 캡처

이를 듣던 황현희는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물었고 이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방송 말미 이 기자의 발언이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며 사과했다. 이 기자도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죄송하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말했고 황현희도 "제가 괜히 질문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알릴레오' 측은 문제가 된 발언을 삭제하고 영상을 재업로드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