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박기량, 스폰서설 반박…"직업 정신으로 버텨"
입력: 2019.10.12 10:28 / 수정: 2019.10.12 10:28
박기량은 지난 11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 알베르토와 함께 출연해 악플 낭송을 했다. 박기량은 각종 설에 대해 반박하며 자신의 직업에 대한 열정과 애정을 드러냈다. /JTBC 제공
박기량은 지난 11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 알베르토와 함께 출연해 악플 낭송을 했다. 박기량은 각종 설에 대해 반박하며 자신의 직업에 대한 열정과 애정을 드러냈다. /JTBC 제공

"웬만한 직업 정신 없이는 못 버틴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치어리더 박기량이 스폰서설 등 악플과 선입견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박기량은 지난 11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 알베르토와 함께 출연해 악플 낭송을 했다. 가장 관심을 모은 대목은 치어리더를 향한 대중의 선입견이었고, 박기량은 각종 설에 대해 반박하며 자신의 직업에 대한 열정과 애정을 드러냈다.

먼저 박기량은 '치어리더 스폰 없이는 생활 불가능'이라는 악플에 대해 "웬만한 직업 정신 없이는 못 버틴다"며 한때 논란이 됐던 스폰서설을 반박했다. 또 "소득이 일정하지 않아 힘든 부분도 있지만 열정 갖고 일하는 친구들에게 이 말은 악악악플"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시작한 유튜브 활동 관련, '박기량 연예인 하고 싶어 치어리더 하는 듯'이라는 악플에 "연예인 하려고 치어리더 하는 게 아니라 내가 좋아서 하는 것"이라며 자신이 13년 동안 몸 담고 있는 직업에 애정을 드러냈다.

박기량은 "난 일반인도 연예인도 아닌 어중간한 위치"라고 조심스럽게 말하며 "치어리더를 하면서 이렇게 유명해질 줄 몰랐다. 나에게 치어리더 일이 항상 우선이었고 이에 수많은 방송 섭외도 거절했다. 현재는 치어리더가 아닌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는 게 재미있다"고 말했다.

'선수-치어리더의 사적인 만남'도 궁금증을 자아낸 부분이었다. 박기량은 "진짜 많이 듣는 질문"이라며 "각 구단마다 선수-치어리더 교제를 금기하는 규칙이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현실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젊은 남녀가 있는데 불꽃이 안 튈 수 없다. 그러나 (연애를 하는데) 선수가 게임을 잘 못하면 이 또한 치어리더의 책임이 되는 게 지금의 선입견"이라며 솔직하게 밝혔다.

이밖에도 알베르토는 자신에게 악플이 생기기 시작한 계기였던 호날두 노쇼 통역 사건의 전말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알베르토는 '돈 받고 통역하면서 이탈리아 실드친다'는 악플에 대해 "유벤투스 팬이기도 했고 그 쪽에서 팬미팅 때 MC를 봐 달라고 연락이 왔다"며 "하지만 줄 수 있는 돈이 없다더라. 팬이기 때문에 회사에 이야기해서 무보수로 하기로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