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이슈] 구혜선·안재현, 진흙탕 싸움..."가정 지킬 것"vs"결혼 유지 어려워"
입력: 2019.08.19 00:00 / 수정: 2019.08.19 00:00
구혜선(왼쪽)이 18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안재현과 불화 소식을 전했다. /더팩트DB
구혜선(왼쪽)이 18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안재현과 불화 소식을 전했다. /더팩트DB

구혜선·안재현, 결혼 3년 만에 파경

[더팩트|박슬기 기자] 연예계 대표 '사랑꾼 부부'인 배우 구혜선(35) 안재현(32)이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이혼은 쉽지 않아 보인다. 구혜선은 "가정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안재현은 "결혼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엇갈린 입장을 내놓으면서다. 이 가운데 구혜선이 안재현과 이혼을 놓고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진실 공방까지 벌이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번져가는 모양새다.

구혜선은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 다음 주에 남편 측에서 보도 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는 글과 함께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를 게재했다.

공개된 문자에서 안재현은 "이미 그저께 삼일 전에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 주에 내겠다고 '신선유기' 측이랑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다"라고 했다. 그러자 구혜선은 "다음 주 아니고 엄마 상태 보고. 나에게 '신서유기'가 내 엄마 상태보다 중요하지 않자"라고 답을 보냈다.

안재현은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 지금 의미가 없는 만남인 거 같고. 예정대로 진행하고 만날 게 어머니는. 내가 통화 안 드린 것도 아니고"라고 했다.

문자에서 두 사람은 첨예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자신의 어머니를 만나길 원하는 구혜선과 이미 합의된 것이기 때문에 유선으로 정리하자는 안재현이 엇갈린 의견을 내세우고 있다.

구혜선이 자신의 SNS에 올린 안재현과 나눈 문자.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이 자신의 SNS에 올린 안재현과 나눈 문자. /구혜선 인스타그램

이 같은 논란에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역시 놀란 모양새다. 소속사 측은 이날 오후 공식 입장을 내고 "금일 새벽 구혜선 씨의 SNS 게시글과 이를 인용한 기사를 접했고 안재현 씨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혜선 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안재현 씨와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안재현씨 에게 보내면서 안재현 씨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해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구혜선 씨는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 조정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구혜선(왼쪽)과 안재현은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왼쪽)과 안재현은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구혜선 인스타그램

그러자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반박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혼에 대해)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며 소속사 측의 공식 입장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안재현과 나눈 문자를 또 하나 공개했다. 문자에 따르면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대표님과 당신이 나에 대해 욕한 카톡을 내가 읽은 것과 이로써 부부와 회사 간의 신뢰가 훼손된 것에 대해 이야기를 전달했다고 들었다"며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를 처리하는 것은 옳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는 것 같다"라며 "그런데 내가 회사도 나가고 이혼을 하면 일이 없게 되니 용인집 잔금을 입금해달라"고 보냈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파경 소식만으로 큰 충격을 안긴 가운데 소속사와 입장 차이까지 보이면서 이번 논란은 꽤 오래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tvN 예능프로그램 '신혼일기'로 남다른 부부애를 자랑했던 두 사람의 이번 소식은 대중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구혜선(왼쪽)과 안재현은 결혼 3년 만에 불화 소식을 전하며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더팩트DB
구혜선(왼쪽)과 안재현은 결혼 3년 만에 불화 소식을 전하며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더팩트DB

이번 논란으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도 타격을 입었다. 18일 방송을 앞두고 벌어진 일이라 '미우새' 측은 급하게 재편집을 했다. 앞서 예고 보도자료를 통해 언급된 안재현과 사랑 이야기는 편집된 상태로 방송됐다. 반면 안재현이 출연하는 MBC 새 드라마 '하자 있는 인간들'에는 영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두 사람은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후 2016년 5월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2017년 tvN '신혼일기'로 사랑을 받았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