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강타·우주안 겨냥?…"몰래 여자와 시간 보내던 그 사람"
입력: 2019.08.02 22:02 / 수정: 2019.08.02 22:02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최근 열애와 결별로 화제가 됐던 가수 강타와 레이싱걸 우주안을 언급하는 의미심장한 글을 SNS에 적었다. 오정연은 반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며 강타와 우주안이 있은 실시간 검색어를 올렸다. /더팩트 DB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최근 열애와 결별로 화제가 됐던 가수 강타와 레이싱걸 우주안을 언급하는 의미심장한 글을 SNS에 적었다. 오정연은 "반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며 강타와 우주안이 있은 실시간 검색어를 올렸다. /더팩트 DB

"한 여자로서 최대한 담백하게 팩트만 담아 쓴 글"

[더팩트ㅣ강일홍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최근 열애와 결별로 화제가 됐던 가수 강타와 레이싱걸 우주안을 언급하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이목이 쏠린다.

오정연은 2일 자신의 SNS에 글과 함께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적힌 실시간 검색어를 갈무리했다. 실시간 검색어(실검)를 갈무리한 이유는 그가 직접 쓴 글에서 유추할 수 있었다.

그는 "반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라며 누군가 바람을 피웠을 때 연인이 겪을 수 있는 심리 상태를 적었다.

오정연이 2일 본인의 SNS에 올린 게시물. /오정연 인스타그램 갈무리
오정연이 2일 본인의 SNS에 올린 게시물. /오정연 인스타그램 갈무리

오정연은 또,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 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라고 적었다. 글 옆 실시간 검색어에서 HOT 출신인 강타를 지목했다는 것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면서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며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고 불편함을 감추지 않았다.

오정연은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도 뻔뻔한 사람은 벌을 받아야 마땅하겠지만, 또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잘 수습해서 활동하고 살아가겠지... 최소한의 도리가 살아 숨 쉬는 세상이 되길 바라는 건 진정 헛일일까...?"라고 했다.

이 내용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하자 오정연은 자신의 글 밑에 "공인이 아닌 한 여자로서 최대한 담백하게 팩트만 담아 쓴 글이니 태클 사절입니다"라고 적었다.

thefac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