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이몽'→'달리는 조사관'…원칙주의자 조사관으로 변신
입력: 2019.06.26 09:50 / 수정: 2019.06.26 09:50
배우 이요원, 최귀화, 오미희, 장현성이 인권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매니지먼트 구, 빅펀치이엔티, 다홍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요원, 최귀화, 오미희, 장현성이 인권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매니지먼트 구, 빅펀치이엔티, 다홍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최귀화·장현성·오미희 캐스팅 확정

[더팩트|문수연 기자] '장르물 명가' OCN이 이번에는 '인권'을 다룬다.

OCN 제작진은 26일 OCN 새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극본 백정철, 연출 김용수)에 배우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가 출연한다고 밝혔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인권에 대해 다루는 '달리는 조사관'은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자극하고 '과연 당신이라면 어떤 판단을 내릴까'라는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이요원은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 한윤서를 연기한다. 한윤서는 철저하게 드러난 사실만 가지고 조사해나가는 원칙주의자다. 냉철하게 중립을 지키는 조사 방식이 때론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감 능력이 부족해 보인다는 오해를 받기도 한다. 어떤 일이든 선을 넘지 않고 냉정함을 유지하는 한윤서는 말할 수 없는 과거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있다.

현재 방영 중인 MBC 주말드라마 '이몽'에 출연 중인 이요원은 차기작으로 '달리는 조사관'을 선택했다. 그는 "인권을 다룬다는 점이 굉장히 새로웠고 오갈 곳 없는 억울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달리는 조사관들의 이야기가 가슴에 와닿았다. 의미 있는 작품에 함께 해 기쁘다"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최귀화는 인권증진위원회에 파견되는 검사 출신의 조사관 배홍태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배홍태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인물로 늘 약자의 편에 서야 한다는 따뜻한 신념을 가진 인물이다. 최귀화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실제 사회에서 쉽게 외면당할 수 있는 사건들을 해결해나가는 조사관들의 활약이 매력적"이라며 "세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담겨있다. 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인권이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이야기가 공감을 안기고 조사관들이 단순한 범인 검거를 넘어 사건의 본질을 파헤치는 모습은 통쾌함을 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여기에 장현성과 오미희가 합류해 극의 중심을 탄탄히 잡는다. 장현성은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과장 김현석 역을 맡았다. 장현성은 "드라마나 영화에서는 제대로 보여준 적 없는 인권 조사관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돼서 기쁘다"라며 "'어벤져스' 같은 막강한 힘은 없지만 사람 냄새 나는 조사관들이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이 흥미롭게 다가갈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미희는 개혁적인 인권증진위원회 위원장 안경숙 역으로 시청자와 만난다. 오미희는 "국민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설립된 인권위원회를 모티브로 한 이야기라는 점이 흥미로웠다. 인권을 침해당한 사람들, 그리고 이를 파헤치는 조사관들의 이야기를 통해 강렬한 공감과 통쾌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달리는 조사관'은 오는 9월 첫 방송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