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리 결별' 장재인·남태현, 첫 데이트 공개…"옷도 잘 입고 좋아"
입력: 2019.06.13 09:26 / 수정: 2019.06.13 09:26
가수 장재인과 남태현이 결별했지만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에서 데이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tvN 작업실 화면 캡처
가수 장재인과 남태현이 결별했지만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에서 데이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tvN '작업실' 화면 캡처

장재인·남태현, 공개 결별 후 방송 등장

[더팩트|문수연 기자] 공개 열애를 하다 결별한 가수 남태현과 장재인이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에 통편집 없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작업실'에서는 남태현과 장재인이 첫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태현은 고민 끝에 고성민과의 약속을 취소하고 장재인을 선택했다.

이날 장재인은 남태현과 데이트를 하며 "태현이를 알수록 좋다"고 말했고 남태현은 "나도 되게 좋다. 옷도 잘 입고"라며 그를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장재인은 남태현에게 슬럼프를 고백하기도 했다. 이에 남태현은 "뭔지 알 것 같다. 나도 그런 적 있다"고 공감했다. 장재인은 "이제 재미있을 것 같다. 너는 별로 안 우울할 것 같다. 내가 연결된 느낌을 주겠다. 네가 집에 혼자 있든 어떻든"이라고 말했다.

남태현은 자신의 집에 장재인을 초대했다. 장재인은 남태현의 집에 걸린 그림을 보고 "좋은 그림이다. 이 그림 굉장히 세다. 의미가 좋다"며 "그림을 오랜만에 봐서 행복하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앞서 지난 7일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태현의 양다리 사실을 폭로했다. 그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 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며 남태현과 여성 A 씨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남태현은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신 장재인 씨와 메신저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며 사과문을 공개했다.

'작업실' 촬영 중 인연을 맺어 지난 4월 연인으로 발전한 만큼 '작업실' 제작진은 "두 사람의 분량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양다리 논란 후 첫 방송에서 두 사람의 모습이 그대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