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장재인 폭로 12시간 만에 사과→삭제…진실공방 시작?
입력: 2019.06.08 00:00 / 수정: 2019.06.08 00:00
가수 남태현(왼쪽)이 장재인의 폭로로 불거진 양다리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더팩트DB
가수 남태현(왼쪽)이 장재인의 폭로로 불거진 양다리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더팩트DB

장재인 vs 남태현, '양다리' 두고 진실 게임 예고

[더팩트|문수연 기자] 가수 장재인이 남태현의 '양다리' 사실을 폭로한 가운데 남태현이 사과문을 올린 뒤 돌연 삭제해 의문을 낳았다.

남태현은 7일 장재인의 폭로로 '양다리 의혹'이 불거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했다. 그는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당사자인 장재인 씨와 메신저 당사자분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저의 명백한 잘못이 존재하지만 지금 여론이 조금은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게재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정리 중이니 최대한 빨리 자필 사과문과 해명,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가수 남태현이 양다리 의혹에 대한 사과문을 올리고 돌연 삭제했다. /남태현 인스타그램
가수 남태현이 양다리 의혹에 대한 사과문을 올리고 돌연 삭제했다. /남태현 인스타그램

앞서 장재인은 이날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며 남태현이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또한 그는 남태현과 여성 A 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A 씨는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니?"라고 따졌고 남태현은 "다른 친구"라고 해명했다.

장재인은 이후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대부분 삭제했지만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숨어있던 여성 피해자들이 말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 그 남자에게 휘둘리지 말아라"라며 "이쪽 말고 다른 업계 종사자도 건드렸다"고 주장했다. DM을 보내는 남태현 팬들에게 "그만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가수 장재인이 남태현이 바람을 피웠다며 남태현과 여성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장재인 인스타그램
가수 장재인이 남태현이 바람을 피웠다며 남태현과 여성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장재인 인스타그램

남태현은 장재인의 폭로 후 약 12시간이 지나서야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는 장재인에게 사과했지만 일부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진실 공방전을 암시했다. 또 자필 사과문까지 예고하며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지만 해당 글을 올린 지 30분 만에 돌연 삭제해 의문을 증폭시켰다.

남태현 소속사 더사우스 관계자도 남태현의 행보에 당황한 듯한 반응을 보였다. 관계자는 <더팩트>에 "남태현이 사과문을 삭제한 것을 이제 알게 됐다. 확인 후 입장 밝히겠다"고 전했다. 남태현 측은 폭로 직후에도 줄곧 "확인 중"이라는 답변만 할 뿐 여전히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소속사의 묵묵부답과 남태현의 의아한 행보, 장재인의 끊임없는 폭로가 어떤 결말을 맺게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와중에 스포티비뉴스는 남태현이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하차한다고 보도했다. '메피스토' 측 관계자는 "하차와 관련해 제작사에서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남태현은 지난달 25일 개막한 '메피스토' 공연을 3회차 소화한 상태로 오는 8일과 9일에도 공연이 있다. 관계자는 "오늘(8일) 캐스팅 변경 역시 논의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장재인과 남태현이 인연을 맺게 된 프로그램인 tvN '작업실' 제작진은 남은 2회 분량에 대해 "현재 상황을 고려해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