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의미심장 SNS→극단 선택→생명 지장 無…"힘내세요"
입력: 2019.05.26 13:10 / 수정: 2019.05.26 13:10
구하라가 극단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누리꾼을 그를 향해 응원의 물결을 보내고 있다. /문병희 기자
구하라가 극단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누리꾼을 그를 향해 응원의 물결을 보내고 있다. /문병희 기자

경찰 "구하라, 집에 연기 피운 흔적 있어"

[더팩트|김희주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26일 오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된 사실이 밝혀졌다. 현재 구하라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0시 40분 께 구하라가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구하라의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있었으며, 그는 현재 의식은 없지만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 25일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짧은 인사가 담긴 글을 올렸다. 별다른 설명 없이 올라온 이 게시글을 본 팬과 누리꾼들은 구하라에게 안 좋은 일이 생긴 것이 아니냐며 우려를 표했다. 이후 구하라는 글을 삭제하고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하라"라는 글을 올렸다.

이렇게 불안정해 보이는 구하라를 향해 누리꾼들은 그를 걱정하면서도 응원을 보내고 있다. 26일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커뮤니티에는 "구하라 님 힘내세요. 두 번 다시는 약한 마음먹지 마세요. 우리는 하라님을 응원합니다 하라님은 사랑입니다 생명은 소중하니까요 훌훌 털고 씩씩하게 일어섭시다"(okum****) "구하라 씨 힘내세요"(bks6****) "마음고생 많겠지만 힘내세요. 연예인은 참 힘든 직업인 듯...안타깝네요"(kshh****) 등 댓글이 달렸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부터 전 남자친구 최종범과 법적 공방을 이어오고 있다. 당시 구하라는 최종범이 자신에게 폭력을 가하고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찍어 협박했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지난 1월 최종범에 대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과 협박, 상해, 강요, 재물손괴죄 등을 적용, 불구속 기소했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