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현장] "데뷔 초 처럼" 러블리즈, '그.우.사.우' 앞둔 각오는(영상)
입력: 2019.05.20 18:00 / 수정: 2019.05.20 18:00
그룹 러블리즈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6집 미니앨범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의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펼치고 있다. /김세정 기자
그룹 러블리즈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6집 미니앨범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의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펼치고 있다. /김세정 기자

러블리즈, 20일 오후 6시 '원스 어폰 어 타임' 발매

[더팩트|김희주 기자]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는 러블리즈의 '데뷔'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열심히 준비했으니 꼭 1위를 하고 싶어요."

걸그룹 러블리즈가 새 앨범을 발매하는 마음가짐을 밝혔다. 데뷔 초, 처음의 기분과 설렘을 잊지 않겠다는 이들의 현재 목표는 바로 '1위'다.

20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 여섯 번째 미니 앨범 'Once Upon A Time'(원스 어폰 어 타임)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러블리즈 멤버 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케이, 진, 류수정, 정예인과 진행을 맡은 MC 하루가 참석했다.

러블리즈 케이는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로 1위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쳤다. /김세정 기자
러블리즈 케이는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로 1위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쳤다. /김세정 기자

'원스 어폰 어 타임' 타이틀 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그.우.사.우)는 기존 러블리즈만의 색깔을 유지하면서 청량하고 사운드로 계절감에 맞게 편곡됐으며 매력적인 신스 사운드와 러블리즈의 목소리가 가장 아름다웠던 시절을 이야기하는 가사로 표현됐다.

이날 러블리즈는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가 자신들에게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먼저 미주는 "이번 신곡은 러블리즈의 '데뷔'라고 생각한다. 앨범명 뜻이 '옛날 옛적에'라는 뜻인데, 저는 녹음 작업을 하면서 '그 시절'로 데뷔 초를 떠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울컥하듯이 "우리가 인이어도 낄 줄 몰랐을 때 방송 카메라가 어딨는지도 모르던 때, 정말 아무것도 모르던 때! 그때가 생각나서 감회가 새롭더라. 그 사이 우리가 많이 성장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옆에 있던 멤버들도 미주의 말에 공감하듯 고개를 끄덕였다.

베이비소울은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 중 그 시절은 자신에게 데뷔 초라고 고백했다. /김세정 기자
베이비소울은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 중 그 시절은 자신에게 데뷔 초라고 고백했다. /김세정 기자

이어 베이비소울도 이번 신곡이 "러블리즈의 새로운 시작점"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로 그는 "앨범을 준비하면서 저희가 드디어 뭉쳤다는 느낌을 가장 많이 받았다. 미주의 말처럼 새로 데뷔하는 느낌이었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새로운 출발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해로 데뷔 5년 차가 된 러블리즈. 그동안 11장의 앨범을 낸 이들이 지금까지 바라는 간절한 소원은 1위다. 러블리즈는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로 꼭 1위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쳤다.

먼저 수정은 단호하게 "저희 이번에 꼭 1위를 하고 싶어요. 그쵸, 지애언니?"라며 옆에 있던 지애를 쳐다봤고, 이에 지애는 "네. 기자님들이 1위 만들어주셔야 해요. 그치, 미주야?"라고 거들었다. 이에 옆에 미주는 "네! 기자님들의 저희 책임져야 해요!"라고 말해 멤버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막내 예인 또한 "스트리밍 부탁드리겠습니다, 기자님들"이라고 말하는 재치를 보였다.

러블리즈가 원스 어폰 어 타임 쇼케이스에서 타임리프 춤을 추고 있다. /김세정 기자
러블리즈가 '원스 어폰 어 타임' 쇼케이스에서 '타임리프 춤'을 추고 있다. /김세정 기자

이날 러블리즈는 '찾아가세요' '그날의 너' '안녕' 등 그동안 이들이 발표한 전작보다 훨씬 속도감 있는 안무로 채워진 무대를 펼쳤다. 무대가 끝난 후 미주는 포인트 안무를 직접 보여주며 열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타임리프 춤'을 보여드리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추며 손짓으로 나비와 같은 손짓과 몸짓을 표현했다. 이를 보던 케이와 예인은 "저 손이 '추억의 나비예요" "시계가 반대로 돌아가는 것을 표현했어요. 그 시절로 돌아가고 있습니다"라며 설명을 덧붙였다.

"숨도 못 쉴 정도로 열심히 연습했다"고 고백한 미주의 말처럼, 남다른 각오를 다진 러블리즈는 20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공개하며 활동을 시작한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