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현장] 애교 버린 트와이스, '걸크러쉬' 무장하고 'FANCY YOU'
입력: 2019.04.23 05:00 / 수정: 2019.04.23 05:00
트와이스가 22일 새 앨범 FANCY YOU를 발표하며 2019년 첫 국내 컴백을 한다. /남용희 기자
트와이스가 22일 새 앨범 'FANCY YOU'를 발표하며 2019년 첫 국내 컴백을 한다. /남용희 기자

트와이스 'FANCY', 22일 오후 6시 공개

[더팩트|김희주 기자] "2019년 첫 컴백을 'FANCY'로 하게 돼 기쁩니다. 새롭게 변신한 트와이스의 모습을 많이 사랑해주세요."

지난해 'YES or YES' 'DANCE THE NIGHT AWAY' 등 많은 히트곡을 배출한 걸그룹 트와이스가 2019년 들어 처음으로 신곡을 들고 국내 가요계에 돌아왔다. 이번 신곡은 그동안 발표한 곡들과는 많이 다른 콘셉트를 표현했기에 멤버들은 쇼케이스에서 '도전' '시도' '변신'이라는 말을 가장 많이 언급했다.

트와이스의 FANCY는 한층 더 성숙해진 트와이스의 매력을 담았다. 사랑을 찾아 떠나는 여성의 마음을 담았다. /남용희 기자
트와이스의 'FANCY'는 한층 더 성숙해진 트와이스의 매력을 담았다. 사랑을 찾아 떠나는 여성의 마음을 담았다. /남용희 기자

22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트와이스 미니 7집 'FANCY YOU(팬시 유)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멤버 지효, 정연, 미나, 사나, 나연, 다현, 정연, 쯔위, 채영, 모모가 참석했다. 쇼케이스는 티저 영상 상영, 'FACNY' 무대 관람, 토크타임 순으로 진행됐다.

'FANCY YOU' 타이틀곡 'FANCY'는 트와이스의 과감한 콘셉트와 음악적 변화가 녹아든 멜로우 무드 팝 댄스곡이다. 두 발로 사랑을 찾아 떠난 트와이스가 "절대 놓지 않을래"라며 망설임 없이 사랑을 외치는 고백을 전한다. "거기 너, FANCY YOU" "누가 먼저 좋아하면 어때" 등 예전과는 사뭇 다른 도발이 담긴 가사로 트와이스의 매력을 담았다.

트와이스 나연(좌)과 채영. 트와이스는 22일 신곡 FANCY YOU를 발표하며 팬들을 만난다./남용희 기자
트와이스 나연(좌)과 채영. 트와이스는 22일 신곡 'FANCY YOU'를 발표하며 팬들을 만난다./남용희 기자

이날 평소보다 강렬하고 강도 높은 군무가 포함된 'FANCY' 무대를 소화한 후 토크타임을 진행하기 위해 자리에 앉은 멤버들은 숨을 고르고 취재진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며 긴장된 마음을 표했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지효는 새 콘셉트에 관해 "늘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만 보여드렸지만 이번에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며 "조금 성숙해진 모습에 기존 트와이스의 특징인 발랄한 면모를 섞어서 새 앨범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효는 "변화의 이유라고 한다면, 그동안 밝은 모습만 보여드렸기 때문에 '이제 대중분들이나 팬분들이 그런 저희의 모습을 질려 하시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고 그 참에 'FANCY'라는 곡을 받게 돼서 회사와 함께 도전했다"며 "귀여운 포인트 안무도 있으면서 성숙하고 섹시한 면모도 표현하는 곡이니 많이 들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와이스 정연은 FANCY로 헤어스타일을 바꾼 것에 관해 수줍음을 표했다. /남용희 기자
트와이스 정연은 'FANCY'로 헤어스타일을 바꾼 것에 관해 수줍음을 표했다. /남용희 기자

이날 지효는 취재진의 이어지는 질문들을 정리하거나, 이에 맞춰 대답할 멤버들을 지목하는 등 리더로서 듬직한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헤어스타일에 관한 질문을 받자 지효는 "정연과 모모가 할 말이 많을 것 같다"며 흐름을 정리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긴 머리에 도전한 정연은 지효가 자신을 언급하자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부끄러움을 표하며 "예쁘게 봐달라"고 말한 뒤 수줍게 웃었다. 이어 모모는 "저는 '히메컷'을 해봤다. 많은 고민을 했는데 변화를 주고 싶어서 이 스타일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나연은 "처음 해 보는 머리색인데 팬분들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트와이스 채영, 지효 등은 FANCY YOU 수록곡 작사 작업에 참여했다. /남용희 기자
트와이스 채영, 지효 등은 'FANCY YOU' 수록곡 작사 작업에 참여했다. /남용희 기자

'FANCY'는 헤어스타일뿐만 아니라 가창력, 군무 소화력 등 트와이스가 아티스트로서 변신하는 전환점이 된 곡이기도 하다. 특히 멤버들의 손길이 닿은 신곡들로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3번 트랙 'GIRLS LIKE US'에 지효, 4번 트랙 'HOT'에 모모, 5번 트랙 'TURN IT UP'에 사나, 6번 트랙 'STRAWBERRY'에 채영이 작사 참여했다.

채영은 첫 결과물을 내놓는 것에 관해 긴장을 표하며 두 손으로 마이크를 잡고는 "평소 좋아하던 과일 딸기를 어떻게 음악으로 풀 수 있을지 고민하다가 노래를 만들게 됐다"며 "아무리 좋게 가공을 해도 딸기는 생딸기 본연의 맛이 가장 맛있는 것처럼 저 자신의 원래 그대로 모습을 잘 봐달라는 바람을 담았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이를 듣던 멤버들 또한 막내 채영을 보며 뿌듯한 듯 대견한 '엄마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모모는 "정해진 것을 따라 하는 것보다 직접 제가 느낀 것을 당당하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사나 또한 "원스(트와이스 팬클럽)를 생각하며 만들었다. 팬분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았다"고 말했다.

트와이스의 신곡 FANCY YOU는 트와이스의 음악적 변신을 담은 멜로우 무드 팝 댄스 곡이다. /남용희 기자
트와이스의 신곡 'FANCY YOU'는 트와이스의 음악적 변신을 담은 멜로우 무드 팝 댄스 곡이다. /남용희 기자

이처럼 트와이스는 'FANCY'로 확실하게 과감한 도약과 음악적 성장을 시작했다. '걸크러쉬' 콘셉트로 기존과 확연히 달라진 트와이스는 이날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원사이트에 앨범 타이틀 'FANCY YOU' 및 수록곡들을 공개하며 2019년 본격적인 첫 국내 활동을 시작한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