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커스] 박유천 vs 황하나, 누굴 믿어야 하나…진실 밝혀질까
입력: 2019.04.17 05:00 / 수정: 2019.04.17 05:00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결코 저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새롬 기자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결코 저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새롬 기자

박유천, 17일 오전 10시 경찰 자신 출석

[더팩트|성지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경찰에 자진출석해 마약투약과 관련해 조사를 받는 가운데 이번 사건과 관련한 진실이 밝혀질지 세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16일 오후 <더팩트>에 이같이 밝히며 "박유천이 오는 17일 오전 10시에 경기지방경찰청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박유천은 앞서 지난 1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약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모든 의혹을 명확하게 해소하기 위해 경찰과 조사일정을 조율하고 직접 출석해 조사를 받기로 결정했다는게 박유천 변호인의 설명이다.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결코 저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새롬 기자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결코 저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새롬 기자

하지만 16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박유천의 옛 애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지난 4일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박 씨의 권유로 마약을 하게 됐다는 취지로 진술해 논란이 예상된다.

경찰은 박유천의 조사에 앞서 이날 오전 9시,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경기도 하남에 위치한 박유천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특히 박유천의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자택 외에도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박유천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청했었지만, 박유천이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조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혀 기자회견 이후 체포영장이 검찰 단계에서 반려된 바 있다.

결백하다는 박유천과 박유천 때문에 마약을 했다는 황하나의 진실공방. 사람들의 눈과 귀가 이들의 팽팽한 싸움에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박유천은 황하나의 서울 집에서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