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댓글뉴스] 왕종명 앵커 '망언' 일파만파…누리꾼 '공분'
입력: 2019.03.20 00:00 / 수정: 2019.03.20 00:00
MBC 뉴스데스크의 왕종명 앵커. 그는 18일 오후 방송된 뉴스데스크에서 윤지오에게 무리한 인터뷰를 시도해 누리꾼의 뭇매를 맞고 있다. /MBC 방송캡처
MBC '뉴스데스크'의 왕종명 앵커. 그는 18일 오후 방송된 '뉴스데스크'에서 윤지오에게 무리한 인터뷰를 시도해 누리꾼의 뭇매를 맞고 있다. /MBC 방송캡처

누리꾼 "왕종명 앵커, 폭력적이고 무례한 인터뷰였다"

[더팩트|성지연 기자] "죄송합니다."

19일 오후 MBC '뉴스데스크'의 왕종명 앵커가 오프닝에 앞서 고개를 숙였다.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 윤지오에게 무리한 질문을 던져 논란이 된지 하루 만이다. 하지만 그의 사과에도 누리꾼의 분노는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는 모양새다.

왕종명 앵커는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故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인 윤지오가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왕종명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왕종명 앵커는 이 자리에서 윤지오가 검찰과 경찰에 진술한 방 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누군지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거듭 요구했다.

윤지오는 "아시다시피 저는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을 해오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수차례 이사를 한 적도 있고, 결국엔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정황들이 있다"며 이해를 구했다. 이어 "해외에서 귀국을 하기 전에도 한 언론사에서 저의 행방을 묻기도 했다. 오기 전에 교통사고가 두 차례도 있었다. 여러 가지 상황상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은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말하기 꺼려하는 윤지오에게 왕종명 앵커는 인터뷰 내내 정치인의 실명을 요구하며 인터뷰를 이끌었다. /MBC방송캡처
말하기 꺼려하는 윤지오에게 왕종명 앵커는 인터뷰 내내 정치인의 실명을 요구하며 인터뷰를 이끌었다. /MBC방송캡처

하지만 왕종명 앵커는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진실을 밝히는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느냐"며 거듭 요구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해 누리꾼들은 왕종명 앵커가 무리한 요구를 거듭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언론이 진실을 밝힌답시고 그동안 얼마나 수많은 피해자를 양산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 밝혀놓고 그 뒤 후폭풍은 전혀 감당해 주지 않았다"(ferr****), "개인적인 의도일까? 방송국의 의도일까? 가뜩이나 두려움과 불안함을 무릅쓰고 나왔을 텐데 지들 목적 위해 막무가내 인거지"(mheo****), "누가 능력 부족 남 앵커 앉혔냐"(mu_n), "딱 봐도 윤지오씨 신변은 안중에도 없던데? 그냥 우리 특종하나 떨궈주고 가라 너의 보호는 우린 모른다"같은 다시 출연안할듯"(ajsj****)

한편 MBC는 이번 일과 관련해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고 사건의 당사자인 윤지오 또한 자신의 SNS에 "왕종명 앵커에게 사과를 받았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