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여배우는 꽃' 발언 후…신속+깔끔한 사과
입력: 2019.01.24 15:20 / 수정: 2019.01.24 15:20

정우성이 자신이 한 발언에 대해 정중한 사과 글을 남겼다. /정우성 인스타그램
정우성이 자신이 한 발언에 대해 정중한 사과 글을 남겼다. /정우성 인스타그램

정우성 "차별적 표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할 것"

[더팩트|성지연 기자] 배우 정우성이 염정아를 '꽃'에 비유한 것과 관련해 신속하고 정중한 사과로 위기를 대처했다.

정우성은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정우성은 영화 '증인' 인터뷰 도중 배우 염정아를 언급하며 '꽃은 지지 않는다는걸 온몸으로 입증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정우성이 올린 글은 이 같은 논란을 해명하고자 하는 목적이었다.

정우성은 "우선 여러분의 애정어린 지적에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라며 "표현한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받아들인 대상이 불편한 마음을 느낀다면 그 표현은 지양돼야 하고 사과를 해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 이 기회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무의식적으로 쓰여지고 있는 차별적 표현이 어떤것들이 있는지 생각해보고 또 스스로를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며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

정우성이 올린 장문의 사과 메시지. /정우성 인스타그램
정우성이 올린 장문의 사과 메시지. /정우성 인스타그램

또 "여러분의 좋은 가르침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여러분이 느끼신 불편한 마음에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마음 전합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정우성의 정중한 사과글을 본 누리꾼들은 초반 분위기와 다르게 그를 응원하거나 두둔하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정확하게 포인트를 잡아 신속한 사과글을 공개적으로 남긴 것이 인상적이라는 반응 또한 눈길을 끈다.

한편 정우성은 김향기와 함께한 영화 '증인'으로 2월 13일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