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확대경] '간암 투병 별세' 하용수, 90년대 스타 패션 디자이너
입력: 2019.01.05 14:36 / 수정: 2019.01.05 14:36
5일 세상을 떠난 고(故) 하용수는 배우 겸 패션디자이너이자 연예기획자로 활약하며 스타제조기란 별칭이 붙은 연예계 큰별이었다. /하용수 인스타그램
5일 세상을 떠난 고(故) 하용수는 배우 겸 패션디자이너이자 연예기획자로 활약하며 스타제조기란 별칭이 붙은 연예계 큰별이었다. /하용수 인스타그램

[더팩트|강일홍 기자] 간암 투병 중 5일 새벽 6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고(故) 하용수는 배우부터 시작해 패션 디자이너, 연예기획자로 활약하며 스타제조기란 별칭이 붙은 연예계 큰별이었다.

매니지먼트 '블루오페라'를 운영하며 이정재, 최민수, 예지원, 주진모, 손창민, 오연수 등 지금도 사랑받는 최고의 배우들을 배출했다.

1969년 TBC 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뒤 영화 혈류 별들의 고향 남사당 등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사진 왼쪽은 배우 김지미. /하용수 인스타그램
1969년 TBC 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뒤 영화 '혈류' '별들의 고향' '남사당' 등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사진 왼쪽은 배우 김지미. /하용수 인스타그램

지난해 이일화, 양동근, 정나온 등과 출연한 영화 '천화'(민병국 감독)로 오랜만에 스크린 나들이에 나서며 연기의욕을 불태웠다. 또 종편채널 연예토크 프로그램 패널로 출연하기도 했다.

1969년 TBC 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뒤 영화 '혈류' '별들의 고향' '남사당' 등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1970년 이후에는 패션 디자이너로 활약했으며 영화 '겨울 나그네' '시로의 섬' '불'새 등의 의상을 담당하기도 했다.

하용수는 패션 디자이너로 1992년 제30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의상상을 받는 등 영예를 얻기도 했다. 사진 앞줄 오른쪽은 배우 한지일. /한지일 SNS
하용수는 패션 디자이너로 1992년 제30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의상상을 받는 등 영예를 얻기도 했다. 사진 앞줄 오른쪽은 배우 한지일. /한지일 SNS

패션 디자이너로 1992년 제30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의상상을 받는 등 영예를 얻기도 했다. 의류업체 베이직을 설립해 닉스와 클럽 모나코 등 여러 유니섹스 브랜드를 론칭하며 앙드레 김과 함께 90년대를 대표하는 양대 스타 디자이너로 인정받았다.

빈소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순천향병원 장례식장 4층 VIP실에 마련됐다. 일반인 조문은 6일 오전 9시부터 가능하다.

eel@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