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별, 다둥이 부모 된다…"셋째 임신, 약 10주 차"(공식)
입력: 2018.12.31 14:47 / 수정: 2018.12.31 14:47
가수 하하(왼쪽) 별 소속사 콴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1일 별이 셋째를 임신한지 10주 정도 됐다고 말했다. /더팩트DB
가수 하하(왼쪽) 별 소속사 콴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1일 "별이 셋째를 임신한지 10주 정도 됐다"고 말했다. /더팩트DB

하하 별 소속사 "축하해주셔서 감사"

[더팩트ㅣ강수지 기자] 가수 하하(39·본명 하동훈) 별(35·본명 김고은) 부부가 셋째 소식을 알렸다.

하하 별 소속사 콴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1일 <더팩트>와 통화에서 "별이 셋째를 임신한지 10주 정도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임신 초반이고 아직 안정기가 아니라 가까운 지인 외에는 임신 소식을 모르고 있던 상황"이라며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 축하 인사 (하하 별 부부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 11월 화촉을 밝힌 하하 별 부부는 슬하에 드림, 소울 군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이로써 부부는 연예계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joy822@tf.co.kr
[연예기획팀ㅣ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