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일 몰라"...'아모르파티' 허지웅의 뭉클한 고백
입력: 2018.12.24 08:53 / 수정: 2018.12.24 08:53
허지웅은 아모르파티에 출연하길 잘했다며 어머니가 빨리 좋은 분을 만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tvN 아모르파티 캡처
허지웅은 "'아모르파티'에 출연하길 잘했다"며 "어머니가 빨리 좋은 분을 만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tvN '아모르파티' 캡처

허지웅 "남은 시간 많은 줄...조급해졌다"

[더팩트|박슬기 기자] 최근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한 허지웅이 '아모르파티'에서 어머니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허지웅은 2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아모르파티'에서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난 태어나서 엄마한테 '사랑한다'는 말을 해본 적이 없다. 특히 엄마 앞에서는 힘들다는 이야기를 죽어도 못한다. 언젠가는 무릎 베개하고 누워서 울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한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은 허지웅의 투병 소식이 알려지기 전에 녹화된 것으로, 악성림프종과 관련한 이야기는 없었다. 하지만 어머니에 대한 그의 솔직한 마음이 투병 소식과 연결 지어져 많은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허지웅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활동을 마무리짓고 현재 항암치료를 하고 있다. /tvN 아모르파티 캡처
허지웅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활동을 마무리짓고 현재 항암치료를 하고 있다. /tvN '아모르파티' 캡처

허지웅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앞으로 남은 시간이 많으니까 언젠가 내가 (행복하게) 다 풀어드리면 되겠지'라고 막연하게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살았는데 세상일은 모른다"며 "내가 빨리 어떻게 될지도 모르고, 약간 조급해졌다. 빨리 어떤 좋은 분을 만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지웅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 지 좀 됐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 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며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허지웅 씨는 최근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얼마 전 몸에 이상 증후를 느껴 병원에 방문했다"며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아 현재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현재 예정된 모든 일정을 모두 마쳤으며 완치를 위해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