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실신' 설현, 소속사의 부정확한 대처...화 더 키웠다
입력: 2018.12.17 00:00 / 수정: 2018.12.17 08:32
AOA 멤버 설현이 지난 15일 무대 위에서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남윤호 기자
AOA 멤버 설현이 지난 15일 무대 위에서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남윤호 기자

팬과 누리꾼 "화약이 문제? 상황 파악도 제대로 안 하나"

[더팩트|박슬기 기자] 그룹 AOA 멤버 설현이 공연 도중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쓰러진 원인은 감기와 과호흡이다. 앞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밝힌 '화약'은 설현의 실신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팬들은 소속사의 미숙한 대처에 분노했다.

AOA는 지난 15일 오후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진행된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참석했다. 이 가운데 설현이 다소 어두운 안색으로 무대에 올랐다. 무대 중간중간 헛구역질을 하던 그의 모습이 포착되며 관객과 팬들은 걱정했다.

결국 설현은 '사뿐사뿐' 무대 도중에 쓰러졌다. 그는 AOA 멤버들의 부축을 받아 무대 뒤로 향했고, 멤버들은 "설현이 지금 감기몸살로 몸 상태가 좋지 않다. 걱정 많이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이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지자 FNC는 "설현이 무대 중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AOA 공식 팬카페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병원 진료 후 집으로 복귀해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은 설현의 영상을 보고 "화약 때문에 쓰러진 게 맞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누리꾼은 "설현과 화약의 거리가 멀고, 그 화약이 문제였다면 다른 멤버들도 문제가 있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목소리를 냈다. 또 일부 누리꾼은 "아픈데 스케줄 강행했다는 비난을 듣기 싫어서 화약 핑계 대는 게 아니냐"는 의견도 냈다.

이후 소속사는 16일 오후 2차 공식 입장을 냈다. FNC는 "특수효과는 화약이 아닌 인체에 무해한 불꽃이었다"고 밝히며 "설현이 가벼운 감기 증상이라 컨디션이 안 좋았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설현은 가벼운 감기 증상으로 목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에서 많은 인원이 몰린 실내 무대의 더운 공기로 인해 순간 과호흡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곧바로 추가 검사를 받았고, 현재는 컨디션을 많이 회복한 상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행사 당일, 경황이 없어 정확히 안내해드리지 못한 점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설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연 중에 무리가 온 것 같다며 걱정해준 분들 죄송하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설현 인스타그램
설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연 중에 무리가 온 것 같다"며 "걱정해준 분들 죄송하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설현 인스타그램

그러자 소속사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컨디션 체크여부와 상황 파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에 대한 비난 의견이 지배적이다. 누리꾼은 "화약이면 거기 있는 사람들 다 헛구역질 해야 하는 거 아님?"(panl****) "역시 FNC 회사 이익만을 위해 아티스트 관리도 안 하고 계속 굴리고"(wlgk****) "아프면 본인 의지 아니면 못 올라가게 해야지. 회사에서"(rawc****) "감기라 하면 회사가 욕 먹을까 봐. 쪼잔하게 화약 때문이라 한 거야?"(ghdw****) "FNC는 입장표명을 명확하게 하지 않아 소속 연예인들을 곤란하게 하는 재주가 있네"(mode****) "상황파악도 안 하고 변명 거리 대려고 하니깐 들통 나는 거 아냐 "(jrh9****)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설현도 이슈가 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어제 무대에 올라가기 전까지 괜찮았는데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공연 중에 무리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실내라 춥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따뜻하게 잘 입고 다니겠다"며 "많이 걱정해준 멤버들과 공연 관계자분들, 와주신 모든 분께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많은 이들은 설현의 갑작스러운 실신에 걱정과 응원의 메시지를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아티스들의 무리한 스케줄과 소홀한 관리에 대한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경각심을 일깨울 필요가 있어 보인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