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계로 번진 '이수역 폭행' 논란… 산이 vs 제리케이 맞디스전 '고조'
입력: 2018.11.18 11:18 / 수정: 2018.11.18 11:18
래퍼 산이와 제리케이가 최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이수역 폭행 사건 관련 페미니스트 논쟁을 두고 맞디스전을 벌이고 있다. /산이·제리케이 페이스북 갈무리
래퍼 산이와 제리케이가 최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이수역 폭행 사건 관련 페미니스트 논쟁을 두고 맞디스전을 벌이고 있다. /산이·제리케이 페이스북 갈무리

산이 'FEMINIST'→ 제리케이 'NO YOU ARE NOT' 슬릭 'EQUALIST'→산이 '6.9cm'

[더팩트ㅣ이원석 기자] '이수역 폭행 사건'으로 불거진 남녀 간의 성 대결이 힙합계로 번진 모양새다. 래퍼 산이(SAN E)와 제리케이(JEERY.K), 슬릭(SLEEQ) 간에 맞디스전이 벌어지며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먼저 불씨를 붙인 것은 산이였다. 산이는 지난 15일 유튜브에 'FEMINIST(페미니스트)'라는 제목의 곡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가사엔 "I am feminist 난 여자 남자가 동등하다 믿어 봐 여잘 먼저 언급했잖아 엄마 아빠에서 엄마가 먼저 오듯 책도 한 권 읽었지 개인적인 것이 곧 정치적인 것 멋진 말이었어… But 여자와 남자가 현시점 동등치 않단 건 좀 이해 안 돼 우리 할머니가 그럼 모르겠는데 지금의 너가 뭘 그리 불공평하게 자랐는데" 등 이수역 폭행 사건으로 인해 남성들을 향해 쏟아진 비난에 대한 반박이 담겼다.

여기에 제리케이가 맞불을 놨다. 제리케이는 지난 16일 역시 유튜브를 통해 'NO YOU ARE NOT(아니 넌 아냐)'이라는 곡을 공개했다. 제리케이는 "책 한 권 읽어본 건 똑같은 거 같던데 아웃풋이 이렇게 달라. 이게 하드웨이 차이라는 거?… 없는 건 있다 있는 건 없다 우기는 무식 없는 건 없는 거야 마치 면제자의 군부심"이라는 가사로 산이를 디스했다. 특히 외국 국적으로 인해 군대를 가지 않은 산이가 앞서 'FEMINIST'에서 '야 그렇게 권리를 원하면 왜 군대는 안 가냐'는 가사를 쓴 것에 대한 반박이 담겼다.

여성 래퍼 슬릭도 합세했다. 슬릭은 제리케이와 같은 레이블에 속해 있다. 슬릭은 'EQUALIST(이퀄리스트)'라는 곡으로 "참 뻔뻔해 저게 딱 한남 특유의 근자감. XX 달린 거 하나 믿고 설치지 사이즈 딱 나와 꼴랑 책 한 권 읽고 페미니스트. 여성혐오라는 글자마저 오독하는 놈이 여성혐오를 논하는 수준 너 빼고 다 알아"라고 역시 산이를 비판했다.

이에 산이는 18일 '6.9cm'라는 제목의 맞디스곡을 들고 반격에 나섰다. 산이는 "제리케이 참 고맙다 너 때문에 설명할 좋은 기회가 생겼다 인스타그램 잘 봤다 맞아도 되는 사람 당연 없지만 제리케이 넌 이 새벽부터 좀 맞아야겠다… 어찌 그 노래가 혐오를 부추겨 이해력 딸려 곡 전체를 못 보고 가사나 봤겠지 선입견 듣고픈 대로 좀 더 깊게 봤다면 화자로 등장한 남자의 겉과 속 다른 위선과 모순 또 지금껏 억눌린 여성에 관한 내용"이라고 반발했다.

이수역 폭행사건이 남·여 간의 성 대결로 격화되는 모습이다. 하루 만에 30만 참여가 발생한 이수역 폭행사건 관련 남성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 청원글과 남성들로부터 일방적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올린 사진. /청와대 게시판,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이수역 폭행사건이 남·여 간의 성 대결로 격화되는 모습이다. 하루 만에 30만 참여가 발생한 이수역 폭행사건 관련 남성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 청원글과 남성들로부터 일방적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올린 사진. /청와대 게시판,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이수역 폭행 사건은 지난 14일 한 여성이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글을 올리면서 일파만파 커졌다. 남성 3명이 여성 2명을 일방적으로 폭행해 한 여성은 뼈가 보일 정도로 다쳤다고 주장한 해당 글에는 여성혐오에 대한 비판과 함께 여성들을 향한 도움요청이 담겼다. 곧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남성들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글이 올라갔고 순식간에 30만 넘는 참여가 발생했다.

그러나 사건은 지난 15일 현장에서의 영상과 경찰의 판단 등이 알려지며 급반전됐다. 한 영상엔 여성들이 일방적으로 남성들을 향해 성기와 관련한 조롱 등을 한 모습이 담겼다. 또, 경찰은 CCTV 분석 결과 여성 일행이 먼저 남성 일행에게 신체 접촉을 했다고 판단을 내렸다. 이러한 상황 변화와 함께 현재는 인터넷 상에서 해당 사건을 두고 남녀 간에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사소한 폭행 사건이 극심한 성 대결로 번졌다며 우려를 내놓고 있다. 래퍼들 간의 디스전도 이러한 양상 속에서 불 붙은 것으로 더 큰 갈등으로 확전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다.

lws209@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