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왕진진과 이혼 선언 "이젠 끝"
입력: 2018.10.12 00:00 / 수정: 2018.10.12 00:00
팝 아티스트 낸시랭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이젠 끝이라는 짧은 글을 남기며 이혼 심경을 내비쳤다. /더팩트 DB
팝 아티스트 낸시랭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이젠 끝"이라는 짧은 글을 남기며 이혼 심경을 내비쳤다. /더팩트 DB

낸시랭 "조용히 예술과 미술 작품에만 전념할 것"

[더팩트ㅣ강수지 기자] 왕진진(본명 전준주)과 이혼 절차를 밟기로 선언한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짤막한 심경을 내비쳤다.

낸시랭은 11일 인스타그램에 한 여자아이가 등장하는 사진물을 게재하고 "이젠 끝"이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전날 낸시랭과 왕진진이 결혼 10개월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전날 낸시랭은 이데일리와 인터뷰를 하고 "이혼 소식까지 요란하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많은 분들이 느끼셨을 피로감에 대해 깊은 사과 드린다"며 "제가 선택한 사랑인만큼 힘들어도 감당할 것이며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은 책임지면서 앞으로 조용히 예술과 미술 작품에만 전념하며 열심히 살겠다"고 밝혔다. 또 폭언, 감금, 폭행으로 이혼을 결심하게 됐음을 고백했다.

팝 아티스트 낸시랭(왼쪽)과 왕진진은 지난해 12월 혼인 신고 사실을 알렸고, 약 10개월 부부 생활 후 돌아서게 됐다. /더팩트 DB
팝 아티스트 낸시랭(왼쪽)과 왕진진은 지난해 12월 혼인 신고 사실을 알렸고, 약 10개월 부부 생활 후 돌아서게 됐다. /더팩트 DB

낸시랭과 왕진진은 지난해 12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혼인 신고 사실을 알렸다. 왕진진의 각종 구설에도 두 사람은 꿋꿋한 애정 행보를 보여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이로써 두 사람의 짧은 부부 생활은 마침표를 찍게 됐다.

한편 낸시랭과 돌아선 왕진진은 과거 두 건의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12년을 복역했고, 지난 2013년 만기 출소한 이후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세간에 충격을 줬다. 이 밖에도 각종 횡령 의혹, 사기 사건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joy822@tf.co.kr
[연예기획팀ㅣ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