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호텔' 기주봉, 스위스 로카르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입력: 2018.08.13 10:40 / 수정: 2018.08.13 10:40

홍상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강변호텔에서 주인공을 맡은 배우 기주봉이 스위스 로카르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홈페이지
홍상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강변호텔'에서 주인공을 맡은 배우 기주봉이 스위스 로카르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홈페이지

기주봉, 홍상수·김민희와 동반 참석

[더팩트|권혁기 기자] 배우 기주봉(63)이 홍상수 감독 신작 '강변호텔'로 스위스 로카르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기주봉은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폐막된 제71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기주봉은 지난 2015년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감독 홍상수) 주연 정재영 이후 로카르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두 번째 한국 배우가 됐다.

홍상수 감독이 23번째로 메가폰을 잡은 장편 '강변호텔'은 한 중년 남성 영환(기주봉 분)이 자신의 자녀와 두 명의 젊은 여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기주봉과 김민희, 송선미, 권해효, 유준상이 호흡을 맞췄다. 홍상수 감독은 불륜 관계인 김민희와 함께 이번 로카르노영화제에 참석했다.

기주봉이 남우주연상을 받은 강변호텔은 제71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유일한 한국영화다. 이에 홍상수와 김민희도 동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홈페이지
기주봉이 남우주연상을 받은 '강변호텔'은 제71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유일한 한국영화다. 이에 홍상수와 김민희도 동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홈페이지

한편, 기주봉은 지난 1977년 극단 '76'으로 연극계에 데뷔했다.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친구2' '간신' '해무'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여교사' 등에 출연했다.

기주봉은 지난해 6월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며 처음에는 부인했지만 이후 흡연한 사실을 자백했다.

khk0204@tf.co.kr
[대중문화이슈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