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주목人] 마마무가 돌아왔다…봄기운 타고 '파격변신' 예고
입력: 2018.03.08 00:00 / 수정: 2018.03.08 10:59

Yellow Flower 마마무 컴백. 실력파 보컬그룹 마마무가 여섯 번째 미니앨범 Yellow Flower으로 대중들 앞에 돌아왔다. /이덕인 기자
'Yellow Flower' 마마무 컴백. 실력파 보컬그룹 마마무가 여섯 번째 미니앨범 'Yellow Flower'으로 대중들 앞에 돌아왔다. /이덕인 기자

실력파 걸그룹 마마무, '별이 빛나는 밤'으로 컴백

[더팩트|이진하 기자] '걸 크러시' 마마무가 봄을 담은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여전히 에너지가 넘치고 가창력이 살아 있다.

마마무는 7일 오후 5시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무브홀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Yellow Flower'를 선보였다. 이번 앨범으로 신년 앨범 프로젝트 '포시즌'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이날 마마무 문별은 "계절에 맞는 대표곡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며 "대중들이 계절마다 원하는 노래가 다르듯 우리도 그런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솔라는 "포시즌 포컬러에 어울리는 음악을 하고 싶다"며 "'마마무에게 이런 면도 있구나'하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포시즌의 첫 번째 앨범인 'Yellow Flower'의 앨범명은 멤버 화사의 컬러 '옐로'와 화사의 이름에서 따온 꽃을 뜻하는 '플라워'를 합한 것이다. 솔라는 "노란색이 주는 느낌은 따스한 봄과 닮아 2018년 첫 컬러로 시작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의 느낌에 대해 화사는 "앨범 키워드는 '옐로멜로'다. 봄의 기운이다"며 "처음부터 계획한 것은 아니지만 곡을 모으다 보니 '봄노래'였다. 우리 모두 봄기운을 타고 있다고 느꼈다"고 앨범 준비 과정을 언급했다. 솔라는 "이번에 처음 도전한 장르 '7하우스'는 '7'이 주는 차가움, 냉기가 초봄과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룹 마마무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무브홀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화려한 무대를 펼치고 있다. /이덕인 기자
그룹 마마무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무브홀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화려한 무대를 펼치고 있다. /이덕인 기자

총 7곡이 수록된 미니앨범에는 리더 솔라의 자작곡 '별 바람 꽃 태양'이 서브 타이틀 곡으로 수록됐다.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 인트로 '겨울에서 봄으로'도 눈길을 끈다. 또한, 이번 앨범 컬러의 주인공 화사의 솔직 담백한 가사가 매력적인 솔로곡 '덤덤해지네', 어장관리라는 스토리텔링 가사가 매력적인 'Rude boy', 어쿠스틱 사운드의 '봄타', 지난 1월 싱글로 발표한 '칠해줘'가 담겼다.

솔라는 자작곡 '별 바람 꽃 태양'에 대해 "제목에 '별 바람 꽃 태양'은 우리가 쉽게 볼 수 있는 자연이라 때론 소중함을 모르고 지나칠 때가 많다. 그래서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더불어 마마무 멤버를 상징하는 자연물이라 멤버들에 대한 애정과 사랑을 드러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이어질 세 개의 미니앨범에 대해 휘인은 "새로운 장르에 대한 시도는 계속될 것"이라며 "멤버들 모두 도전에 대한 욕심과 노력이 있다. 앞으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혀 남은 세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마마무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이자 포시즌을 시작하는 첫 앨범 'Yellow Flower'는 7일 오후 6시 음원을 공개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jh3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