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댓글뉴스] 서현·현송월 단장과 '통일' 노래…누리꾼 "평화, 보기 좋다"
입력: 2018.02.13 00:00 / 수정: 2018.02.13 00:00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 서현은 11일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 무대에 올라 우리의 소원은 통일 다시 만납시다를 가창했다. /김세정 인턴기자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 서현은 11일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 무대에 올라 '우리의 소원은 통일' '다시 만납시다'를 가창했다. /김세정 인턴기자

[더팩트ㅣ강수지 기자]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이 현송원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과 화합의 무대를 펼친 가운데, 누리꾼이 뜨거운 환호를 보내고 있다.

서현은 11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기념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 무대에 올랐다. 공연 말미에 등장한 서현은 예술단과 '우리의 소원은 통일' '다시 만납시다'를 불렀다.

노래를 마친 후 서현은 북한 가수들과 포옹을 나눴다. 서현 등장에 앞서 현송월 단장도 예고 없이 무대에 올라 시선을 모았다.

이에 누리꾼은 "깜짝 무대였는데 좋았다"(fire****) "멋지다"(nang****) "서현과 함께 보기 좋았다"(yunk****) "공연을 직접 보지는 않았지만 평화로운 올림픽 보기 좋다"(dnls****) "꼭 평화통일이 이뤄지길"(kmja****) 등 댓글로 따뜻한 박수를 보냈다.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 무대에 오른 서현.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오른쪽에서 두 번째)은 11일 진행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기념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 무대에 올랐다. /청와대 홈페이지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 무대에 오른 서현.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오른쪽에서 두 번째)은 11일 진행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기념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 무대에 올랐다. /청와대 홈페이지

이날 공연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정은 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온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 각계 인사, 관객 1000여 명 등 모두 5000여 명이 자리를 빛냈다.

북한 예술단의 남한 공연은 15년 만이다.

joy822@tf.co.kr
[연예팀ㅣ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