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제이블랙, 방송 후 오해 해명 "月 3만원 수입, '알바' 불가능"
입력: 2018.01.23 09:04 / 수정: 2018.01.23 09:04
토크몬 2화 출연한 제이블랙. 댄서 제이블랙은 23일 인스타그램에 전날 케이블 채널 올리브·tvN 토크몬에 출연한 소감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올리브·tvN 토크몬 방송 캡처
'토크몬' 2화 출연한 제이블랙. 댄서 제이블랙은 23일 인스타그램에 전날 케이블 채널 올리브·tvN '토크몬'에 출연한 소감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올리브·tvN '토크몬' 방송 캡처

[더팩트ㅣ강수지 기자] 댄서 제이블랙이 '토크몬' 출연 소감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제이블랙은 23일 인스타그램에 "토크몬 시청하시고 더 응원해주신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고 시청자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그는 전날 케이블 채널 올리브·tvN 예능 프로그램 '토크몬' 2화에 출연, 과거 댄서 활동을 처음 시작하면서 겪은 고충을 고백했다.

게재된 인스타그램 글에서 제이블랙은 "많은 분들이 오해하시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 살짝 해명하자면 '월 3만 원이 말이 되냐' '알바(아르바이트)를 하지'라고 하시는 분들 말씀 맞다"며 "핑계 하나 대자면 제가 한 모든 이야기가 방송에 나가지는 않죠. 편집도 많이 됐고요"라고 해명의 운을 뗐다.

그는 "당시 전 알바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못 됐다. 연습실에 살기 위해 조건으로 연습실 야간에 자며 경비대행으로 생활했고 연습 시간은 정해져 있었다"며 "그 연습 시간을 지키지 못하면 팀에서 당연히 방출 사유가 되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짬내서 알바라도 하려 했으나 잘 써주지도 않기도 했고 틈만나면 종종 막노동판도 나갔다"고 회상했다.

댄서 제이블랙은 22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올리브·tvN 토크몬에 출연해 무명 시절 고충을 털어놨다. /올리브·tvN 토크몬 방송 캡처
댄서 제이블랙은 22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올리브·tvN '토크몬'에 출연해 무명 시절 고충을 털어놨다. /올리브·tvN '토크몬' 방송 캡처

'라면'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진실"이라고 분명하게 밝혔다. 그는 "몇 년을 그런 것은 아니고 두세 달 그랬다고 한 건데 편집점이 그래서 조금 과장해 방송에 나갔다. 굳이 설명할 필요 없는 과거라고도 생각했지만 부모님이 가슴 아파하실듯해 이렇게 해명 아닌 해명 글 조심스레 올려본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절 좋게 봐주신 모든 분 진심으로 감사 말씀 올린다. 허술하고 실수도 많이 하지만 진정성있는 사람으로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이블랙은 전날 '토크몬'에서 "무명 시절 수입이 한 달에 3만 원이었다" "가장 힘들었던 시절에는 컵라면으로 버텼다" "그때 라면이 하나에 540원이었다. 오늘 컵라면 하나를 먹으면 다음 날은 굶었다" 등 무명 시절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joy822@tf.co.kr
[연예팀ㅣ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