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강수진, 발레리나의 사랑은? "다시 태어나도 남편이랑"
입력: 2017.09.19 08:24 / 수정: 2017.09.19 08:24

비정상회담 강수진 사랑꾼 면모 눈길.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강수진이 18일 감춰왔던 사랑꾼의 면모를 유감없이 뽐냈다. /JTBC 방송화면
'비정상회담' 강수진 사랑꾼 면모 '눈길'.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강수진이 18일 감춰왔던 사랑꾼의 면모를 유감없이 뽐냈다. /JTBC 방송화면

'비정상회담' 강수진, 발 사진에 숨은 이야기는?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한국이 낳은 세계적 발레리나 강수진이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미처 몰랐던 사랑꾼의 면모를 뽐냈다.

강수진은 18일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일에 대한 열정이 넘쳐 은퇴 후에 계속 일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으로 비정상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강수진은 "국립발레단 단장 겸 예술 감독"이라고 본인을 소개한 뒤 "독일에서 30년을 살았다"고 말했다. 이 말에 독일 대표 닉은 "독일 사람들은 강수진을 슈투트가르트 발레단과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위스 대표 알렉스 역시 "독일과 가까워 스위스에서도 유명하다. 특히 '프리드 로잔'에서 강수진이 한국인 최초로 1위를 차지했다"고 했다. 강수진은 "유일하게 참가한 대회였는데 1위까지 하게 됐다. 저로서는 많이 성장할 수 있는 대회였다"고 회고했다.

강수진은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발 사진에 숨겨진 이야기도 털어놨다. 강수진은 "저는 발 사진이 그렇게 유명해진 줄 몰랐다. 한 번으로 끝날 줄 알았는데 후에 많은 분야의 발들이 나오더라"며 "오리지널은 남편이 찍어준 사진이다. 발이 항상 아팠는데 그날은 진짜 아파서 식탁 위에 올려놓고 있었다. 남편이 가만히 있으라고 한 뒤 찍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말에 일본 대표 오오기는 "일본에서도 그 사진이 유명하다. 연관검색어로 바로 뜰 정도"라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국립발레단장 강수진이 18일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세계 최고의 발레리나에서 한 남자의 아내까지 자신의 인생사를 털어놨다. /더팩트DB
국립발레단장 강수진이 18일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세계 최고의 발레리나에서 한 남자의 아내까지 자신의 인생사를 털어놨다. /더팩트DB

강수진은 남편을 향한 무한애정을 뽐내기도 했다. 강수진은 "남편을 발레단에서 만났다. 지금은 국립발레단에서 게스트 코치 겸 어드바이저로 활약하고 있다"며 "저는 정말 행운의 여자다. 제가 조그만거라도 뭔가를 생각하고 있으면 남편이 사준다. 세 번 죽었다 깨어나도 남편과 결혼할 것"이라고 애정을 강조했다.

이후 강수진은 은퇴 관련 이슈와 은퇴 후 살기 좋은 곳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수진은 은퇴하는 날을 회상하며 "은퇴하는 날 많이 울 줄 알았다. 원래는 눈물이 진짜 많은데 그 모습이 너무나 아름답고 꿈만 같아서 눈물이 안 나더라"고 털어놨다.

끝으로 강수진은 원래 꿈이 스튜어디어스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꿈은 스튜어디어스였다. 비행기를 많이 타고 싶다는 꿈은 이뤘다. 발레단에 집중하고 있지만 사실 인생은 어떻게 될지 모른다. 아직 발레 이외 제가 흥미를 느끼는 분야를 못 찾았다"며 "저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살아왔다. 훗날 열심히 하루하루 살다가 간 훌륭한 예술가라고 불리면 영광일 거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bd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