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 "성유리 더 좋아했어" 고백에 이효리 "난 바이킹"
입력: 2017.07.31 14:01 / 수정: 2017.07.31 14:01
이상순 성유리 좋아했다 이상순(왼쪽)이 성유리의 결혼 소식을 전하는 아내 이효리에게 핑클 시절 성유리를 좋아했다고 고백하고 있다. /JTBC 방송화면
이상순 "성유리 좋아했다" 이상순(왼쪽)이 성유리의 결혼 소식을 전하는 '아내' 이효리에게 "핑클 시절 성유리를 좋아했다"고 고백하고 있다. /JTBC 방송화면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핑클 시절 성유리를 좋아했다고요? 그럼 아내의 친구를 좋아했던 셈이네요?' 이상순은 이효리에게 이런 위험한 고백을 해도 무사할 수 있을까?

가수 이상순이 대한민국 섹시디바이자 아내인 이효리보다 가수 성유리를 더 좋아했다고 털어놨다. 얼핏 들으면 화들짝 놀랄만한 멘트다. 그러자 이효리가 "난 롤러코스터 안 좋아하고 바이킹 좋아했다"고 한방 되받아 쳤다. 롤러코스터는 이상순이 기타리스트로 활동했던 팀 명이다.

30일 공개된 JTBC '효리네민박' 예고영상은 이효리와 이상순이 잠자리에 들기 전 전 핑클 멤버 성유리의 결혼 소식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을 다뤘다.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이 잠자리에 들기 전 오빠랑 술 한잔 하자고 하자,  술 한잔 하고 싶은 스타일 아니거든이라고 말장난으로 응수했다. 사진은 정규 6집 BLACK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한 이효리. /더팩트 DB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이 잠자리에 들기 전 "오빠랑 술 한잔 하자"고 하자, "술 한잔 하고 싶은 스타일 아니거든"이라고 말장난으로 응수했다. 사진은 정규 6집 'BLACK'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한 이효리. /더팩트 DB

이상순은 잠자리에 들기 전 "오빠랑 술 한잔 하자"고 했고, 이효리는 "술 한잔 하고 싶은 스타일 아니거든"이라며 말장난을 했다.

그러면서 이효리는 이상순에게 성유리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효리는 성유리와 주고 받은 문자 내용을 이야기하며 "결혼하니까 너무 좋아. 유리야 행복해"라고 말했다고 이상순에게 전했다.

이 말에 이상순은 "형부가 축하한다고 전해달라"고 부탁하면서 "그리고 꼭 한번 만나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상순은 "난 핑클 성유리를 좋아했거든"이라고 뜬금 없는 고백을 했다.

이효리는 성유리의 결혼을 아쉬워하는 이상순에게 "난 롤러코스터 안 좋아하고 바이킹 좋아했다"라고 응수했다. 이 상황은 롤러코스터가 단순히 놀이기구 명칭이 아니라 과거 기타리스트로 활동했던 이상순의 그룹 명이란 점에서 이효리다운 반격이었던 셈이다.

bd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