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멕시코 칸쿤 카리브해 여신 등극…고혹미 발산
입력: 2017.07.25 04:00 / 수정: 2017.07.25 17:45
배우 조여정이 멕시코 칸쿤을 방문, 카리브해 여신에 등극했다. /더 트래블러 제공
배우 조여정이 멕시코 칸쿤을 방문, 카리브해 여신에 등극했다. /더 트래블러 제공

[더팩트|권혁기 기자] 배우 조여정이 카리브해 여신에 등극했다.

드라마 '완벽한 아내'를 끝내고,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더 트래블러'와 화보 촬영차 멕시코 칸쿤으로 향한 조여정은 최근 델타항공을 타고 애틀랜타를 거쳐 현지에 도착했다. 하드 록 호텔 칸쿤과 이슬라무헤레스, 리비에라마야의 우니코 호텔 등 멕시코의 컬러풀한 색채가 살아 있는 장소에서 촬영을 하며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한 고혹적인 모습을 화보에서 선보였다. 빡빡한 일정이었지만, 조여정은 촬영을 끝낸 후 멕시코의 아름다운 자연을 즐기는 것도 잊지 않았다. 정글 투어를 하고 마야 유적지 툴룸과 천연 샘인 세노테에서 시간을 보냈다.

'완벽한 아내'에서 문제적 주부 이은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조여정은 롤러코스터 같은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냈음은 물론, 매회 신들린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연기하며 가장 힘들었던 것은 이은희란 인물이 조여정이란 사람과 겹치는 부분이 전혀 없었다는 점이다. 슛 직전까지 생각하다 잠들고, 다 찍고 나서도 "이 대사만 다시 하면 안 될까요?"라며 편집실 가기 직전까지 다시 찍은 부분도 많았다는 후문이다.

멕시코의 아름다운 자연을 즐긴 조여정은 늘 최고의 관심사는 나 자신이라고 말했다. /더 트래블러 제공
멕시코의 아름다운 자연을 즐긴 조여정은 "늘 최고의 관심사는 나 자신"이라고 말했다. /더 트래블러 제공

연기에 있어 찬사와 칭찬을 들은 조여정은 "정말 감사하다. 무엇보다 뿌듯한 건, 이것으로 인해 내가 분명 성장했을 거란 사실이다. 다음에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게 가장 기분이 좋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또 조여정은 "겹치는 게 전혀 없는 캐릭터일수록 떠나보내기가 쉽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여정은 "늘 최고의 관심사는 나 자신이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아야 내가 어떤 캐릭터를 잘할 수 있는지 알 수 있다. 자신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가져야 나의 한계도 알고 내가 가진 장점을 최대한 많이 보여줄 수 있다. 그리고 평소 다른 배우들 작품도 많이 찾아본다. 그 배우의 삶과 작품을 연결시켜서 매칭을 해보면 어떤 이유에서 저런 연기가 나왔는지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여정의 드라마틱한 화보는 '더 트래블러' 8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khk0204@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