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기획-나훈아 컴백③] 9월 티켓 오픈…공연계 활성화될까?
입력: 2017.07.17 04:00 / 수정: 2017.07.17 08:06
11년 만의 귀환. 가수 나훈아가 오는 11월과 12월 콘서트를 열고 11년 만에 팬들과 조우한다. 나훈아는 이에 앞서 7월 17일 신곡을 공개한다. /나예소리 제공
'11년 만의 귀환'. 가수 나훈아가 오는 11월과 12월 콘서트를 열고 11년 만에 팬들과 조우한다. 나훈아는 이에 앞서 7월 17일 신곡을 공개한다. /나예소리 제공

'대한민국 가요계 자존심' 나훈아(70)가 팬곁에 돌아온다. 나훈아는 오는 17일 12시 신곡 '남자의 인생'을 포함한 새 앨범 'Dream again(드림 어게인)'을 발매하고, 11월과 12월 두 달간 서울 부산 대구에서 콘서트를 갖는다. 10여년 만에 대중과 소통하는 그의 컴백에 팬들과 가요계, 공연계 관심이 벌써부터 뜨겁다. 나훈아는 2005년 '아리수' 발표 후 이듬해 데뷔 40주년 기념 음반 2장, 40주년 기념 투어 콘서트를 끝으로 모든 활동을 접었다. 11년 동안 신체 훼손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루머에 대한 해명(2008년 1월), 전 기획사 대표 아들 결혼식 참석(2012년 3월)과 지난해 진행된 세 번째 아내 정 씨와의 이혼소송으로 수원지방법원 출석한 것 외에는 그의 모습을 보는 것조차 힘들었던 게 사실이다. 오랜만에 음원을 발표하고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새로운 이슈를 몰고온 나훈아, 그에 대한 궁금한 얘기들을 <더팩트>가 정리했다. <편집자주>

[더팩트|권혁기 기자] "이 자리에서 5분간 보여드리면 믿겠습니까?" "믿습니다!". 지난 2008년 자신을 둘러싼 '야쿠자 신체 훼손설' 해명 기자회견 중 벨트를 풀은 가수 나훈아(본명 최홍기)의 발언과 현장에 있던 여성 팬들의 응답이다. 당시 나훈아의 카리스마가 이정도였다.

나훈아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해인 1996년 '천리길'로 데뷔했다. 간드러진 꺾기 창법이 특징인 나훈아는 1970년대 가수 남진과 경쟁 구도를 형성하며 대중가요의 활성화를 이끌었다. 건국이후 가요 베스트50 중 3위에 랭크된 바 있다.

1980년대 후반, 방송 활동을 거의 하지 않았지만 나훈아의 공연장은 항상 인산인해였다. 콘서트가 아니면 볼 수 없는 일명 '은둔 활동'은 나훈아에 대한 희소 가치를 높였다. 물론 끊임없는 히트곡 양산이 기반이 됐지만 말이다. 2500여 곡을 취입, 정규 앨범 19장을 포함한 200여 장의 앨범, 작사 작곡한 800곡 이상의 곡 등이 그 방증이다.

가수 나훈아가 11년 만에 컴백한다. 그동안 한 번도 음원으로 발표한 적이 없었던 나훈아는 신보 드림 어게인을 온라인 상에 배포하며 뮤직비디오도 공개한다. /더팩트 DB
가수 나훈아가 11년 만에 컴백한다. 그동안 한 번도 음원으로 발표한 적이 없었던 나훈아는 신보 '드림 어게인'을 온라인 상에 배포하며 뮤직비디오도 공개한다. /더팩트 DB

그런 나훈아가 올 하반기 콘서트 무대를 통해 컴백한다. 이에 앞서 그는 17일 정오 신곡 음원을 공개, 그의 신곡을 오래도록 기다려온 팬들은 온라인 상에서 신보 '드림 어게인(Dream again)'의 음원들을 다운받을 수 있다.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신곡 '남자의 인생' 뮤직비디오도 공개한다. 이후 오는 11월 3~5일 서울 올림픽홀에서, 24~26일에는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콘서트를 연다. 12월 15~17에는 대구 엑스코 컨벤션홀을 방문한다. 콘서트 티켓 구매는 9월 5일 12시부터 인터넷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2007년 3월 세종문화회관 콘서트가 취소돼 2006년 순회 콘서트가 마지막이었던 나훈아가 11년 만에 마이크를 잡는다는 소식에 팬들의 관심이 벌써부터 뜨겁다. 이와 함께 공연계도 활성활 될 거란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각종 공연을 기획하는 JG엔터테인먼트 황정기 대표는 17일 <더팩트>에 "사실 요즘 공연계가 불황인 것은 맞다"며 "원로 가수들 중 무조건 완판되는 콘서트가 많은데 대표적인 가수가 나훈아, 조용필, 이문세 정도"라고 꼽았다. 이어 "그 분들은 TV에 자주 나오시지 않기 때문에 만날 수 있는 곳이 오로지 공연뿐인 것"이라며 "국내 힙합 가수들 콘서트가 잘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방송 출연도 많고 행사가 다양해 그런 성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유명 가수들의 디너쇼 등이 인기가 높은 이유는 부모님들께 효도 차원에서 보여드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며 "나훈아 선생님의 경우에는 11년 만의 컴백이기 때문에 오랜 시간 기다린 팬들로부터 많은 수요가 예상되고 완판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부연했다.

khk0204@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관련기사=[TF기획-나훈아 컴백①] 전통트로트 원조 '나훈아 음악세계'

관련기사=[TF기획-나훈아 컴백②] 잠행부터 컴백까지 11년의 기록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