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김태희 임신 15주차! 자녀 계획 보니 "친구 같은 딸 원해"
입력: 2017.05.24 00:00 / 수정: 2017.05.24 00:00

비-김태희 임신 15주차. 비 김태희 부부가 임신 소식을 전한 가운데 김태희가 직접 밝힌 자녀 계획이 눈길을 끌고 있다. /더팩트DB
비-김태희 임신 15주차. 비 김태희 부부가 임신 소식을 전한 가운데 김태희가 직접 밝힌 자녀 계획이 눈길을 끌고 있다. /더팩트DB

비-김태희 임신 15주차 "친구 같은 딸 원해"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비♥김태희 임신 15주차, 축하 봇물!'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 부부가 결혼 5개월 만에 부모가 된다.

김태희 소속사 루아엔터테인먼트는 23일 "지난 1월19일 많은 분들의 축복 속에서 부부의 연을 맺고 미래를 설꼐하며 행복한 신혼생활을 해오던 비-김태희 부부가 이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새로운 생명의 잉태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김태희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어 소속사는 "현재 김태희는 임신 15주차로 당분간 조심스럽게 지내야하지만 병원 진료 등으로 외부에 알려지는 것보다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여러분들께 먼저 알려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비 김태희 부부 임신 15주차 소식에 과거 김태희가 직접 밝힌 자녀 계획이 주목 받고 있다.

김태희는 지난해 12월 KBS 2TV '해피투게더-슈퍼맨이 돌아왔다'에 깜짝 출연했다.

당시 이범수는 소다 남매와 함께 김태희의 대기실을 찾았고, 아이들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김태희에게 자녀 계획을 물었다. 김태희는 "제가 삼남매다. 부모님은 키우느라 고생하셨지만 전 좋더라"고 답했다.

이 말에 이범수는 "다복한 가정을 원하시는 구나. 아들이 좋으냐, 딸이 좋으냐"고 물었다.

김태희는 "옛날에는 아들 욕심이 있었는데 지금은 친구같은 딸이 제일 부럽더라"고 했고, 이범수는 "그래서 아들 하나 딸 하나, 둘 이상 낳는 것 같다"고 공감했다.

2013년 1월1일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한 비 김태희 부부는 열애 5년 만인 지난 1월19일 부부의 연을 맺었다.

bd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