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문재인 대통령 분석 "샤이한 일반인이었는데..."
입력: 2017.05.19 00:00 / 수정: 2017.05.19 00:00

썰전, 문재인 대통령 분석 특유한 업무지시 방식 1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를 분석했다. /JTBC 썰전 홈페이지 캡처
썰전, 문재인 대통령 분석 '특유한 업무지시 방식' 1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를 분석했다. /JTBC '썰전' 홈페이지 캡처

썰전, 문재인 대통령 분석 '새로운 스타일 국정 운영'

[더팩트 | 백윤호 인턴기자] '썰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달라진 청와대에 대해 분석했다.

1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새 정부 출범 이후 바뀐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에 대해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이야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업무 지시'라는 특유의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분석한 썰전은 대표적인 정책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세월호 참사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등을 꼽았다.

유시민은 "나도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사람을 다 알았던 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한 자연인으로보면 문재인 대통령은 샤이한 사람이었는데 법적인 재량 범위 안에 있는 일을 할 때는 그냥 척척 하더라"고 업무 스타일에 대한 분석결과를 내놨다.

전원책은 "더 많은 사람과 접촉하려 하고 있고 그 뜻을 존중하려고 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참 좋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처럼 임기를 마칠 때까지 대중의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꼬 바람을 전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첫 NSC 소집에 대해 전원책은 "한 가지 해명할 게 있다"며 "내가 '도람푸'라고 해서 누리꾼들이 일본식 발음이라고 지적하던데 그게 아니다. 자기 이름값을 못 하면 '도람푸'고 우리에게 도움 되는 말을 할 때는 '트럼프'다"고 말했다.

유시민은 "그렇게 깊은 뜻이 있는지 몰랐다"고 맞장구쳤다.

white@tf.co.kr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