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류필립, 곰신→꽃신! "아기 낳고 싶어 냉동난자 고려 중"
입력: 2017.05.19 00:00 / 수정: 2017.05.19 00:00
미나 류필립 곰신에서 꽃신으로! 가수 미나(왼쪽)가 17세 연하 남자친구 류필립을 만기 전역까지 기다리며 곰신에서 꽃신으로 변모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나 SNS
미나 류필립 곰신에서 꽃신으로! 가수 미나(왼쪽)가 17세 연하 남자친구 류필립을 만기 전역까지 기다리며 곰신에서 꽃신으로 변모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나 SNS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가수 미나가 곰신에서 꽃신으로 변신했다.

미나는 17일 인스타그램에 "필립 드디어 전역했어요. 축하해 곰신 꽃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미나와 류필립은 카메라를 보며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미나와 류필립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류필립 전역과 함께 미나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미나는 지난해 5월 TV조선 토크쇼 '호박씨'에 출연해 17세 연하 남자친구 류필립과 결혼에 대해 언급했다.

미나는 "남자친구가 결혼하자는 말을 자주 하는 편"이라면서 "결혼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 아이도 낳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나는 "20대 때는 사촌 동생이 애를 낳아도 관심이 없었는데 이제는 예뻐 보인다"며 "요즘 난자를 냉동해놓는 게 있더라. 그런 것도 좀 생각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bdu@tf.co.kr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