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최하민, 스윙스까지 울렸다!
입력: 2017.04.01 11:00 / 수정: 2017.04.01 11:00

고등래퍼 최하민, 스윙스를 울린 감동의 무대! 지난달 31일 방송된 고등래퍼에서 최하민이 진심을 담은 무대로 관객과 심사위원에게 감동을 선사했다./고등래퍼 방송 캡처
고등래퍼 최하민, 스윙스를 울린 감동의 무대! 지난달 31일 방송된 '고등래퍼'에서 최하민이 진심을 담은 무대로 관객과 심사위원에게 감동을 선사했다./'고등래퍼' 방송 캡처

고등래퍼 최하민, 타이거jk "이건 그냥 힙합이다" 칭찬

[더팩트 | 백윤호 인턴기자] 고등래퍼 최하민이 감동적인 무대로 관객과 스윙스를 울렸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엠넷 프로그램 '고등래퍼' 최종화에서 최하민은 파이널 무대에 올랐다.

최하민은 유명 아티스트가 아닌 함께 음악했던 친구들과 무대를 꾸몄다. 무대는 감성적인 가사와 멜로디를 담은 노래로 이뤄졌다. 진심이 가득 담긴 무대에 관객은 물론 심사위원들까지 감동을 받았다. 특히 스윙스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곡이 끝나고 스윙스는 "이 곡은 최하민이 혼자 한거다"며 "예술가로서 준비가 된 것이다. 래퍼가 아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타이거jk는 "이건 그냥 힙합이다. 완전 힙합"이라며 극찬을 이어갔다.

한편 최하민은 방송에서 자신이 졸업한 중학교를 다시 찾았다. 최하민의 중학교 2학년 담임 선생은 최하민에 대해 "모범생이었다"며 "공부도 잘하고 상도 여러 번 받았다. 학생회장을 했을 때 선생님들에게 인정도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최하민이 랩을 하기 위해 고등학교를 자퇴한 데 대해 "많이 걱정했다"며 "그래도 응원한다고"밝혔다.

whit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