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육성재·육중완, 친척 관계 고백 "아재라고 불러"
입력: 2017.01.30 06:00 / 수정: 2017.01.30 06:00
가수 육성재(위 오른쪽) 육중완이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SBS 제공
가수 육성재(위 오른쪽) 육중완이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SBS 제공

'주먹쥐고 뱃고동' 육성재, 육중완과 먼 친척?

[더팩트 | 김경민 기자] 그룹 비투비 육성재와 장미여관 육중완의 특별한 관계가 밝혀진다.

육성재와 육중완은 30일 오후 5시 50분 방송될 SBS 설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15세 나이 차이를 극복한 '브로맨스'를 발산한다.

두 사람은 최근 진행된 '주먹쥐고 뱃고동' 촬영에서 오프닝부터 서로를 챙겼다. 육성재는 "육중완과는 먼 친척 사이다. 그래서 평소에 아재라고 부를 정도"라고 설명했고, 육중완은 "우리 육씨 가문에선 성재 같은 서구적인 외모가 절대 나올 수 없다. 이건 기적"이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홍어잡이 조업을 할 때 둘만의 '육브라더스' 구호를 쉼 없이 외치는 등 서로에게 힘을 불어넣으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하지만 육성재는 "촬영 초반에는 아재가 자기만 믿으라더니 결국 피곤하니까 '너 알아서 하라'고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육성재 육중완이 출연하는 '주먹쥐고 뱃고동'은 정약전의 자산어보를 새롭게 재구성하기 위한 여섯 멤버들의 파란만장한 고군분투를 담은 신개념 어류 추적 버라이어티다.

shine@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