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KBS 연기대상] 송중기·송혜교, 나란히 대상 '애틋한 소감'
입력: 2017.01.01 01:54 / 수정: 2017.01.01 01:54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맨위 왼쪽부터)는 31일 열린 2016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다. /2016 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맨위 왼쪽부터)는 31일 열린 '2016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다. /'2016 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영예의 대상

[더팩트ㅣ강수지 기자] '태양의 후예'에서 활약한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가 나란히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송중기 송혜교는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6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 수상자로 호명돼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은 수상 소감을 밝히며 서로에게 애틋하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먼저 송혜교는 "드라마는 성공했지만 연기하면서 부족한 부분을 봤다. 부끄럽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해 이맘때 '태양의 후예' 촬영이 끝났다. 여기저기서 스태프들 고생하고 있을 텐데 보고 싶다. 스태프들 덕에 좋은 작품 남길 수 있었다"며 "처음 '태양의 후예' 출연 제의받았을 때 고민이 많았다. 끝까지 믿어주고 도와주신 이응복 PD님, 김원석 김은숙 작가님 등 감사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이었다.

특히 그는 "제가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최고의 파트너 송중기 씨를 만나서였던 것 같다. 송중기 씨 아니었으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을 것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상대 배우이자 함께 대상 수상자로 호명된 송중기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또 "팬분들, 시청자분들 정말 감사드린다. 티비 시청하고 있을 엄마 감사드린다. 내년에 더욱더 멋지게 연기하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송중기는 수상 감격에 눈물을 흘리며 "우선 '태양의 후예'를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분들, 해외 팬분들, 키엘(송중기 팬클럽) 친구들 감사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군대에 있을 때 대본을 받았는데, 갓 전역한 저를 믿어주신 감독님 감사드린다. 또 스태프들이 많이 채워준 것 알고 있다. 이응복 PD님 미안하고 고맙고, 설레는 대본 써주신 작가님들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들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제작진, 이어서 출연 배우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또 "현장에서도 이렇게 많이 눈물을 보였다. 눈물 보일 때마다 저를 다독여준 송혜교 씨에게 이 모든 영광을 돌리겠다. 감사드린다"고 송혜교에게 수상 영광을 돌렸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태양의 후예'에서 주연배우로 열연을 펼쳐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joy822@tf.co.kr
[연예팀ㅣssent@tf.co.kr]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