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KBS 연기대상] 박보검, 최우수상 수상 후 송중기와 '눈물'
입력: 2017.01.01 01:28 / 수정: 2017.01.01 01:28
배우 박보검이 31일 열린 2016 K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고 눈물을 흘리자 송중기도 눈시울을 붉혔다. /2016 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박보검이 31일 열린 '2016 K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고 눈물을 흘리자 송중기도 눈시울을 붉혔다. /'2016 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박보검·박신양, '2016 KBS 연기대상' 최우수상 수상

[더팩트ㅣ강수지 기자] 배우 박보검이 최우수상을 받고 눈물을 흘리자 송중기도 눈시울을 붉혔다.

박보검은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6 KBS 연기대상'에서 박신양과 최우수상 남자 부문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얼떨떨한 표정을 지으며 무대에 오른 박보검은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많은 선배와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히며 울컥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해 결국 눈물을 흘렸다.

이어 "'구르미 그린 달빛' 촬영할 때마다 조언 주신 송중기 형, 감독님 등 감사드린다"며 "든든한 선배들이 계셨기에 이영 캐릭터를 잘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전달했다.

또 "훗날 오늘을 회상했을 때 절대 부끄럽지 않도록 늘 정직하게 진실한 사람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늘 기도해주시는 사랑하는 아빠, 가족들과 기쁨 나누고 싶다.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때 관객석에서 그를 바라보던 송중기 또한 기쁜 마음에 눈물을 보여 좌중의 눈길을 끌었다.

MC석으로 자리를 옮긴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 촬영할 때 제가 중심을 잘 못 잡았는데 같은 회사 식구인 송중기 씨가 누구보다 제 마음을 헤아려주고 도와줬다"고 송중기의 눈물 이유를 설명했다.

joy822@tf.co.kr
[연예팀ㅣssent@tf.co.kr]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