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대철, 아름다운 강산 "친박단체, 기가 찬다"…"나를 섭외하라"
입력: 2016.12.18 12:06 / 수정: 2016.12.18 12:06

신대철 아름다운 강산 분개. 신대철이 17일 아름다운 강산을 보수단체가 부른 데 대해 분개했다./더팩트DB
신대철 아름다운 강산 분개. 신대철이 17일 '아름다운 강산'을 보수단체가 부른 데 대해 분개했다./더팩트DB

신대철 아름다운 강산 "친박단체가 불러, 어이가 없다"

[더팩트 | 오경희 기자] '신대철 아름다운 강산, 분개'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17일 아버지인 신중현이 작곡한 '아름다운 강산'을 보수단체가 집회에서 부른 것에 대해 분노했다.

신대철은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 서비스)에 "TV를 보다가 너무 기가 찬 광경을 봤다. 안국역 앞에서 친박 단체들 집회를 하고 있는데 이들이 '아름다운 강산'을 부르고 있었다. 참으로 어이가 없다"는 글을 남겼다.

신대철은 "아름다운 강산이라는 노래는 나의 아버지가 74년에 작곡한 노래"라고 덧붙였다. 당시 박정희 대통령을 위한 노래를 만들라는 청와대의 지시를 거절한 후 신중현의 곡들은 줄줄이 금지곡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대철은 "이 노래는 유신 내내 금지곡이 되었다. 그러므로 박사모, 어버이 따위가 불러서는 안 된다. 촛불집회 집행부는 나를 섭외하라. 내가 제대로 된 버전으로 연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 등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단체들은 전국 각지에서 상경해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주말 촛불집회에 맞선 '탄핵 무효' 맞불집회를 가졌다.

ar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