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인터뷰] 박보검의 '막내美', "성 뺀 이름으로 불릴 때 정말 좋아"②
입력: 2016.03.15 05:00 / 수정: 2016.03.14 20:47

박보검, 검게 그을린 피부 뒤에 숨은 이야기. 배우 박보검이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로 여행을 다녀오면서 느낀 점들을 이야기했다. /남윤호 기자
박보검, 검게 그을린 피부 뒤에 숨은 이야기. 배우 박보검이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로 여행을 다녀오면서 느낀 점들을 이야기했다. /남윤호 기자

박보검, 첫 리얼리티 "따라다니는 카메라 때문에 동공지진"

[더팩트 | 김경민 기자] 배우 박보검(23)이 아프리카 납치극(?)에서 무사히 돌아왔지만 '우윳빛깔 최택'이 아닌 '탄 보검'으로 돌아왔다. 하얀 피부와 맑은 눈망울로 사슴 같은 이미지를 대표했던 그에게 '탄 얼굴'은 연관검색어가 될 정도로 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최근 <더팩트> 취재진과 만난 박보검은 다시 뽀얀 피부의 얼굴로 돌아와 환하게 웃었다. 돌아온 피부색에 "화장발"이라고 겸손한 미소를 짓다가도 "그렇게 탈 줄 몰랐다"고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

"저도 깜짝 놀랐어요. 아프리카에서 형들하고 다 벗고 거울을 보면서, 형들과 그런 사이가 됐죠(웃음), 그 정도일 줄 몰랐는데. 선크림도 잘 발랐는데 모자가 햇빛을 다 투과했나 봐요."

박보검을 비롯한 tvN '응답하라 1988' 쌍문동 4형제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는 종영 후 푸껫에서 포상휴가를 즐기다가 '꽃보다 청춘' 나영석 PD의 치밀한 계획 하에 아프리카로 납치됐다. 박보검은 다행히 KBS2 '뮤직뱅크' 녹화 일정으로 나 PD의 레이더망을 벗어나는 듯했지만 귀가 도중 아프리카로 함께 떠나야 했다.

박보검의 형앓이. 박보검(사진)은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를 함께 다녀온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 칭찬에 쉴 새 없었다. /남윤호 기자
박보검의 '형앓이'. 박보검(사진)은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를 함께 다녀온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 칭찬에 쉴 새 없었다. /남윤호 기자

비록 팬들은 아프리카를 향해 '박보검 피부를 원래대로 돌려놔라'는 원성을 보냈지만 박보검은 설렘이 가득 묻어나는 아프리카 여행기를 풀어놓기 바빴다. 아프리카에서 귀국할 당시의 흙빛 얼굴만 보면 온갖 고생은 다 겪었을 것 같았지만 정작 박보검에겐 입가에 침이 마를 새 없이 '복된 여행'이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지금도 뒤에 카메라가 있지만(박보검의 맞은편에 인터뷰 내용을 촬영하는 카메라를 보며) 시종일관 카메라와 함께 있는 게 부끄러웠어요. 카메라 앞에선 뭘 해야만 할 것 같고 시선을 줘야 하는 건지 아닌지 동공지진 일어나고. 나영석 PD도 신원호 PD처럼 자연스러운 걸 좋아한다고 해서 정말 촬영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형들과 남기는 추억이라고 생각했어요. 더 감사한 건 여행했던 순간들이 영상으로 예쁘게 편집된다는 거니까 복 많이 받았죠."

박보검은 여행으로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 친형 같은 세 명의 인연을 얻었다. 막내 박보검에게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여행 자체로도 특별하지만 '형앓이'에 푹 빠지는 시간이 됐다.

"방송에서 경표 형이 저한테 주려고 먹을 걸 미리 사놓는 장면을 보면서 울었어요. 경표 형과는 '꽃보다 청춘'이 영화 '명량' '차이나타운'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 '응답하라 1988'에 이어서 다섯 번째 만남이거든요. 형에 대해서 가족처럼 다 알지 못하지만 그래도 가슴 한켠 형의 진심이 느껴지더라고요. 감동했어요.

다른 형들도 비행기를 놓쳤을 때도 '왜 놓쳐'라고 한번 나무랄 법도 한데 돈 아껴 쓰지 말라고 걱정해줬잖아요. 따뜻한 말 한 마디에 감동했어요. '형들한테 더 잘할걸' 생각이 들고 옆에 없으니까 더 보고 싶었죠.

재홍이 형은 그렇게 요리를 잘하는지 몰랐어요. 운전하는 준열이 형은 남자가 봐도 반할 것 같았어요. 여행을 많이 해서 리더십도 있고요. 경표형이 회계 총무는 기똥차게 잘했고요. 돈이 부족하거나 남지도 않게 딱 즐겁게 여행한 게 신기했어요. 세 형들 다 베스트 드라이버였죠. 네 사람이 문제없이 조화가 잘됐죠. 각자 개성에 맡게 존중해주고 정말 따뜻했어요."

아프리카 여행이 박보검에게 미치는 영향. 박보검은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여행기를 이야기하다가 웃는 표정 우는 표정 등 다채로운 변화를 보였다. /남윤호 기자
아프리카 여행이 박보검에게 미치는 영향. 박보검은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여행기를 이야기하다가 웃는 표정 우는 표정 등 다채로운 변화를 보였다. /남윤호 기자

박보검은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를 함께한 형들을 생각하면서 신이 나 칭찬하다가도 금세 눈썹과 어깨를 축 내리고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막내로 걸림돌만 된 것 같아요. 짐이 되지 않았을까요. 여행 계획도 세 형이 머리 맞대고 다 짜주고 먹여주고 입혀주고. 운전으로나마 도움이 되려고 했는데 운전대 잡자마자 사고 나고. 처음엔 여행이 무서웠는데 힘든 건 하나도 없었어요. 제가 누굴 잘 보살피는 걸 못하는 데 편하게 여행했죠. 얼굴이 많이 타서 속상했지만요.

형들과 또 한번 여행가기로 약속했어요. 서로 의지가 되고 힘이 되고 사랑하는 사이가 됐어요. 형들의 입에서 '보검아'라고 불릴 때 행복했어요. 성 빼고 이름 보검이로 불릴 때 가까운 사이처럼 느껴져서 기분이 정말 좋아요. "

shine@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