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내 며느리' 문보령, 심이영 분가에 환호 "의절했으면"
입력: 2015.10.15 16:10 / 수정: 2015.10.15 16:10

[더팩트 ㅣ 장병문 기자] '어머님은 내 며느리'에서 문보령이 김정현과 심이영의 분가에 환호했다.

15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어머님은 내 며느리'에서는 어쩔 수 없이 분가를 결정하는 장성태(김정현) 유현주(심이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주는 양회장의 차가운 태도에도 불구하고 곁을 지키겠다고 해왔다. 하지만 양회장의 차가운 태도로 상처받은 동우는 눈물을 흘렸다.

동우를 지켜본 성태는 동우를 위해 분가를 결정했다.

성태의 분가에 수경(문보령)은 즐거워하며 "아예 부자 사이를 의절시킬 수 있으면 좋겠다"며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sseoul@tf.co.kr
사진=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 방송화면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