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들' 노홍철, 한라봉코 놀림에 "실업자 무시해?"
입력: 2015.09.28 00:21 / 수정: 2015.09.28 00:21
노홍철 부은 코. 방송인 노홍철이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 수면 후 얼굴을 공개했다.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방송 캡처
노홍철 부은 코. 방송인 노홍철이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 수면 후 얼굴을 공개했다.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방송 캡처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노홍철, 자고 일어난 얼굴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 노홍철이 퉁퉁 부은 코 때문에 놀림을 받았다.

노홍철은 27일 오후 방송된 MBC 추석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 자고 일어난 뒤 부은 코 때문에 '한라봉코'라는 별명을 다시 들었다.

그는 앞서 MBC '무한도전'에서 수면 후에 유독 붓는 코 때문에 '한라봉코'라는 별명을 가졌다. 출연자들은 노홍철의 코를 보고 신기해했다.

노홍철은 "너희 내가 실업자라고 무시하는 거야?"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홍철의 복귀작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은 생면부지의 20~30대 남자들이 유럽 배낭여행을 떠나는 콘셉트의 새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이다.

[더팩트 | 김경민 기자 shine@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