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깜짝 발언 "젝스키스 해체 후 사기 당한 적 많아"
입력: 2015.09.11 16:38 / 수정: 2015.09.11 16:38

은지원 "받은 것 못 받고 지낸 세월만 14년"

은지원

방송인 은지원이 사기를 많이 당했다고 고백해 주목을 받았다.

과거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에 출연한 은지원은 "그룹 젝스키스로 활동할 때는 대형 기획사에 소속되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은지원은 "팀 해체 후 난 지금까지 소속사에 들어가 본 적이 없다. 아는 형들과 함께 회사를 꾸렸는데 사기 아닌 사기를 당한 경우도 많다. 받을 것 못 받고 틀어지고 하면서 지낸 세월이 14년이다"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토니 안 역시 "연예인은 그런 것 같다. 뉴스에서는 '연예인이 성공했다'는 기사는 있어도 '연예인이 거지됐다'는 보도는 찾기 어렵다. 사실 우리도 자세히 보면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힘든 시기를 겪는 사람이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은지원은 tvN 디지털 컨텐츠 '신서유기'에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고 있다.

[더팩트 ㅣ 이채진 인턴기자 sseoul@tf.co.kr]
사진 출처 = SBS '화신' 화면 캡처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