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박상연 작가 작품들 보니 '입이 쩍'
입력: 2015.09.08 17:35 / 수정: 2015.09.08 17:35

육룡이 나르샤, "어떤 이방원 보다 젊은 이방원 보여주겠다"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박상연 작가가 배우 유아인과 함께 하는 소감을 밝혔다.

8일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박상연 작가는 "많은 이방원을 맡았던 훌륭한 배우들이 있지 않았나. 그중 유동근이 전설로 남아있다. 우리 드라마 속 이방원은 역대 이방원 중 가장 젊다. 이떤 이방원 보다도 젊은 이방원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유아인이라는 훌륭하고 젊고 좋은 배우를 만나 그와 이방원을 그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상연 작가는 '대장금', '선덕여왕', '뿌리 깊은 나무' 등 사극 드라마를 썼다.

육룡이 나르샤에 누리꾼들은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TV 오랜만이네",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기대된다", "육룡이 나르샤 재밌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ㅣ문지현 기자 sseoul@tf.co.kr]
사진=더팩트 DB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