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박상연 작가 "'뿌나' 밀본, 'MB'란 해석 무서웠다"
입력: 2015.09.08 15:07 / 수정: 2015.09.08 15:07
뿌리 깊은 나무 해석 비화. 박상연 작가가 사극을 집필하면서 현실 정치를 지적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에 답했다. /SBS 제공
'뿌리 깊은 나무' 해석 비화. 박상연 작가가 사극을 집필하면서 현실 정치를 지적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에 답했다. /SBS 제공

박상연 작가 "사극으로 이 시대 화두 이야기할 것"

SBS '뿌리 깊은 나무'를 쓴 박상연 작가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대입한 해석에 당황했던 경험담을 털어놨다.

박상연 작가는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뿌리 깊은 나무'가 방송할 때 몇몇 시청자들이 '밀본'을 놓고 약자가 'MB'라는 해석을 해서 정말 무서웠다"며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없다. 무서운 나날을 보냈다"고 말해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사극을 쓰면서 시청자들이나 기자, 평론가들의 해석 보면서 깜짝 놀란다. 그런 걸 의미한 건 아닌데…"라고 놀랐던 상황을 떠올렸다. 또 "사극이라는 것은 한국 정치를 겪으면서 자라난 시청자와 그런 작가가 만나 옛 이야기를 가지고 해석하는 것이니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오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치적인 것 의도하면서 쓰는 게 아니냐 의심을 받을 수 있는데 그럴 겨를이 없다"며 "현실 정치의 구체적인 상황이라기 보다 이 시대의 화두를 계속 이야기할 것"이라고 계획을 제시했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김명민 유아인 신세경 변요한 윤균상 천호진 정유미 공승연 등이 출연한다.

SBS에서 창사 25주년 특집으로 준비하는 작품으로, '대장금' '선덕여왕' '뿌리 깊은 나무' 등을 집필한 김영현 작가와 박상연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으며 신경수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다음 달 5일 첫 방송을 시작한다.

[더팩트 | 김경민 기자 shine@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