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 울려 하희라, 아역배우 시절 공개 '지금이랑 똑같네'
입력: 2015.08.02 12:21 / 수정: 2015.08.02 12:21

여자를 울려 하희라, 구경 갔다가 PD 눈에 띄어 케스팅!

여자를 울려 하희라

여자를 울려 하희라의 아역시절이 재조명 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TV조선 '대찬인생'에서 하희라 최수종 부부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하희라는 '딩동댕 TV 유치원'을 보러 갔다가 PD 눈에 띄어 발탁됐다.

이후 드라마 '토지'에서 노래 부르는 꼬마 역할을 하게 됐고 연예계 데뷔했다. 하희라는 그 후 다양한 청소년 드라마와 작품을 거치며 최고의 10대 스타로 거듭나게 됐다.

하희라의 어린 시절에는 똘망 똘망한 눈매와 또렷한 이목구비, 지금과 비슷한 외모를 자랑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여자를 울려 하희라에 누리꾼들은 "여자를 울려 하희라 진짜 똑같네", "여자를 울려 하희라 여전히 예쁘다", "여자를 울려 하희라 최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ㅣ문지현 기자 sseoul@tf.co.kr]
사진=TV조선 '대찬인생' 캡처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