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오하영 "중2 몸무게가 42kg였다"
입력: 2015.07.16 10:26 / 수정: 2015.07.16 10:26

에이핑크 오하영, 파격 발언 '눈길'

에이핑크 오하영

걸그룹 에이핑크가 컴백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에이핑크 오하영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오하영은 SBS 플러스 '날씬한 도시락'에 출연했다.

오하영은 모델 이연과 함께 날씬한 허버직 만들기에 도전했다.

이연은 "아무리 운동을 해도 숨겨놓은 부위가 있다. 특히 핫팬츠를 입을 때는 부담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 말에 오하영은 "거짓말! 내가 언니 몸매였으면 벗고 다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BJ엣지는 "현재 몸무게가 42kg이다. 말라서 걱정이다"라고 고민을 털어놓자 오하영은 "중학교 2학년 때 몸무게가 42kg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에이핑크는 16일 신곡 '리멤버(REMEBER)'를 공개했다.

[더팩트 ㅣ 박대웅 기자 sseoul@tf.co.kr]
사진=더팩트DB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