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꿀벅지'라 불리던 시절…왜 대세였는지 알겠어!
입력: 2015.07.14 14:09 / 수정: 2015.07.14 14:09

유이, '꿀벅지' 자랑하던 데뷔 시절
유이

가수 겸 배우 유이가 데뷔 시절 '꿀벅지'로 인기를 얻었다.

유이는 2009년 애프터스쿨의 '디바'로 활동할 때 앳된 얼굴과 달리 탄력적인 몸매로 많은 관심을 끌었다.

특히 유이는 늘씬하면서도 볼륨감 있는 몸매로 '꿀벅지'라는 별명을 처음 얻기도 했다.

이후 유이는 가수 활동뿐만 아니라 배우로도 입지를 넓히고 있으며, 아이돌 못지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유이는 현재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에서 도도하고 까칠한 장윤하 역으로 등장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더팩트 ㅣ 서민지 인턴기자 sseoul@tf.co.kr]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