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김풍 제자 인정…최현석 '불만'
입력: 2015.06.22 21:56 / 수정: 2015.06.22 21:56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이연복 선물에 활짝.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이연복(아래 오른쪽)이 김풍에게 칼을 선물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이연복 선물에 활짝.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이연복(아래 오른쪽)이 김풍에게 칼을 선물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김풍 향한 애정 가득

'냉장고를 부탁해'의 이연복 셰프가 김풍 작가를 정식 제자로 받아들였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푸드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연복 셰프는 "김풍을 제자로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김풍 이름 두 글자가 새겨진 중식 칼을 선물했다.

김풍 작가는 이연복 셰프를 와락 안고 "아~ 선생님"이라고 감격했다. 최현석 셰프는 이 광경을 보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정형돈이 최현석 셰프에게 질문을 던지자 그는 "어떻게 저럴 수 있는지"라고 읊조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소녀시대 써니와 인피니트 성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더팩트 | 김경민 기자 shine@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