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우리집'공개에 박진영, '이제 내가 필요 없다'
입력: 2015.06.18 20:30 / 수정: 2015.06.18 20:30

2PM '우리집'

2PM '우리집', 준케이의 자작곡

그룹 2PM이 타이틀곡 '우리집'을 공개한 가운데 데 2PM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의 사장 박진영의 응원글이 눈길을 끈다.

지난 14일 박진영은 인스타그램에 2PM의 정규 5집 '넘버 파이브' 발매 소식을 알리며 "타이틀곡 '우리집', 준케이의 자작곡인데 잔소리할 게 있나 봤더니 없네요. 제가 없어도 될 것 같은 시원 섭섭한 느낌"이라는 글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진영이 녹음실에서 2PM멤버 준케이가 작업하는 것을 흐뭇한 듯 바라보고 있다. 2PM '우리집'은 멤버인 준케이가 직접 작업한 것으로 독특한 멜로디와 리듬이 가요팬들의 귀를 즐겁게 하고 있다.

2PM '우리집' 소식에 누리꾼들은 "2PM '우리집', 정말 노래 좋다", "2PM '우리집', 준케이 기분 좋겠네", "2PM '우리집', 나도 한번 들어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ㅣ 김동휘 기자 sseoul@tf.co.kr]

사진=박진영 인스타그램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