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th 칸영화제] 포미닛 권소현 말고 '마돈나' 진짜 권소현은 누구?
입력: 2015.05.21 07:30 / 수정: 2015.05.21 07:58

연극무대로 연기력을 쌓은 권소현. 영화 마돈나의 배우 권소현이 68th 칸국제영화제가 열린 20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의 해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임영무 기자
연극무대로 연기력을 쌓은 권소현. 영화 '마돈나'의 배우 권소현이 68th 칸국제영화제가 열린 20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의 해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임영무 기자

'마돈나' 권소현, 연극무대서 다져온 탄탄한 실력

권소현은 첫 장편영화 '마돈나'로 제68회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공식 초청된 신예다.

주최 측의 실수로 포미닛 멤버 권소현으로 소개되는 어이없는 해프닝이 발생했지만, 알고보면 권소현은 연극무대에서 연기력을 탄탄하게 다져온 실력파 배우다.

권소현은 20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올해 열린 제68회 칸국제영화제에 입성한 소감을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권소현은 "지금도 눈물이 쏟아질 것 같다"며 "다음에도 칸국제영화제에 또 오고싶다"며 "'마돈나'를 하기 전엔 연극과 뮤지컬만 했었다"고 자신의 과거 이력을 소개했다.

권소현은 특히 자신의 큰 몸집 탓에 연극무대에서도 광대나 쇼스타같은 배역만 했던 과거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동안 '헤어스프레이' '그리스' 등 뮤지컬에 출연했다. 어떤 연극에선 남자 배역을 연기하기도 했다"며 "뚱뚱한 여자가 할 수 있는 배역은 한정돼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돈나'는 '명왕성'과 '레인보우'로 칸국제영화제에 진출한 여성감독 신수원의 세 번째 칸 진출작으로 서영희 김명민 신인배우 권소현이 출연했다. 비정규직, 미혼모 등을 소재로 사회적 약자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국내에서 다음 달 25일 개봉한다.

[더팩트ㅣ칸=성지연 기자 amysung@tf.co.kr]
[연예팀ㅣ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