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전설의 고향'으로 데뷔했다!
입력: 2015.05.13 15:03 / 수정: 2015.05.13 15:03
김소현, 어릴 적 연기 명품이구나. 김소현의 아역시절 연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KBS 전설의 고향 캡처
김소현, 어릴 적 연기 '명품이구나'. 김소현의 아역시절 연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KBS '전설의 고향' 캡처

김소현, '전설의 고향'에서 열연

아역배우 출신 김소연이 과거 KBS '전설의 고향'으로 데뷔한 것이 새삼 눈길을 끈다.

김소현은 지난 2009년 방송된 KBS'전설의 고향'의 '아가야 청산가자'편으로 데뷔했다. 당시 김소연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 몹쓸병에 걸려 생사를 오가는 대감집의 어린딸 연화 역을 훌륭히 소화해 호평받았다. 극 중에서 김소현은 자신의 죽음을 미리 알고 엄마의 눈물을 세심하게 닦아주거나 약을 먹고 발작을 일으키는 등 고난이도 연기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소현의 어릴 적 명연기를 본 누리꾼들은 "김소현, 어릴때부터 싹이 남달랐구나", "김소현, 역시 잘될줄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ㅣ 김동휘 기자 sseoul@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